제주 영어교육도시 국제학교서 또 교사가 제자 성추행
제주 영어교육도시 국제학교서 또 교사가 제자 성추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영어교육도시 내 국제학교에서 교사가 어린 제자를 성추행한 사실이 재판 과정에서 드러났다. 미국인에 이어 이번에는 모리셔스 출신 외국인 교사다.

검찰측 공소사실에 따르면 40대 체육교사 A씨는 올해 1월 모 국제학교에서 유치부 체육수업 중 요가를 하면서 원생 3명의 옷 속으로 손을 넣어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과한 특례법(13세 미만 미성년자 위계 등 추행) 위반 혐의를 적용해 4월13일 불구속 기소했다. 

제주에서는 2019년 3월15일에도 또 다른 국제학교에서 미국인 교사 B씨가 여제자(13)의 신체 중요부위를 만지는 등 한 달 사이 학생 4명을 상대로 9차례 성추행하는 일이 있었다. 

2007년 국내에 입국한 B씨는 제주도교육감 원어민보조교사 수업능력평가제에서 수업우수자로 선정된바 있다. 2016년에는 임용고시 영어인터뷰 시험관까지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 받았다. 올해 4월 열린 항소심에서는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아 풀려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레알도민 2020-07-10 19:27:08
성추행 해도 집행유예로 풀어주는 미친 판사놈들이 있으니 대놓고 성추행 하란 겨? 뭔 짓해도 감방 살이 않는다고 알려주니..쯧쯧 판새 딸내미가 당해도 그럴 건가
49.***.***.44

ㅎㅎ 2020-07-10 18:04:33
아동 성법죄는 미국추룩 100년 징역으로!!!법이 법다워야지.
121.***.***.83

제주도민 2020-07-10 16:05:46
영어학교뿐이랴

영어 학원에선 외국강사가

같이일하는 스탭? 성인여자도 다 꼬시던데
22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