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약사회, 공적 마스크 판매 종료…이젠 자유롭게
제주도 약사회, 공적 마스크 판매 종료…이젠 자유롭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발생한 마스크 품귀현상 방지를 위해 시행된 공적마스크 판매 제도가 종료된다. 
 
제주도약사회는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된 공적마스크 제도를 11일 종료된다”고 밝혔다.
 
공적마스크 구입 제도가 종료됨에 따라 앞으론 본인 확인이나 구매 수량 제한 등 없이 마스크를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약사회는 “지역사회 보건의료기관으로서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공적 마스크를 공급하는데 최선을 다했다. 많은 불편과 어려움에도 도민의 양보와 배려 덕분에 보건용 마스크 수급에 안정을 찾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려운 시기를 참고 함께 해준 도민께 감사드리며, 코로나19 감염병 종식까지 도민 가장 가까이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감사드립니다 2020-07-11 17:08:03
의료진 약사들이 고생 다 했는데,

저 정치사기꾼들은 K방역이니어쩐 자랑질 하고 잘난적 하더니 5월초 연휴를 고비로 나라를 이 지경으로 만들었다.

몇달간 마스크 판매한 약국 직원들 감사합니다
221.***.***.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