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인재개발원 45년 역사 한 자리에 
제주도 인재개발원 45년 역사 한 자리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5년부터 현재까지 각종 사료, 기록 정리한 사료관 개관
제주도 인재개발원 사료관 모습. 제공=제주도. ⓒ제주의소리
제주도 인재개발원 사료관 모습. 제공=제주도. ⓒ제주의소리

제주 공무원뿐만 아니라 도민 모두를 위한 교육 거점인 ‘제주도 인재개발원’(원장 김기범, 인재개발원)이 45년 역사를 한 자리에 정리했다.

인재개발원은 지난 1975년 제주도농민교육원 시절부터 현재까지 교육 행정의 역사를 집대성한 사료관을 6월 30일 인재개발원 본관 2층에 개관했다고 밝혔다.

사료관에는 인재개발원의 시대별 교육 행정 변천 과정이 담긴 다양한 사진 자료와 공문서 등이 전시된다. 1975년 농민교육원 시절부터 1984년 지방공무원교육원, 1992년 사회산업연수원, 2006년 인력개발원, 2011년 인재개발원까지 그 동안의 역사를 순서대로 알아볼 수 있다. 아울러 1171건의 각종 자료를 영상으로 모아서 쉽게 감상하고 또 검색할 수 있다.

특히 사라질 위기에 놓인 귀중한 자료들이 사료관의 가치를 높인다.

전시물 중 가장 오래된 자료는 1971년도 제주도립목장에서 발간한 ‘단기축산반 교재’이다. 이 책에는 가축위생, 가축전염병학, 가축질병학과 실습, 축우비육, 가축번식학, 초지조성, 가축관리에 관한 내용이 수기로 기록돼 있다.

제주도 인재개발원 사료관 모습. 제공=제주도. ⓒ제주의소리
제주도 인재개발원 사료관 모습. 제공=제주도. ⓒ제주의소리
제주도 인재개발원 사료관 모습. 제공=제주도. ⓒ제주의소리
제주도 인재개발원 사료관 모습. 제공=제주도. ⓒ제주의소리

1984년 제주도지방공무원교육원 설립을 위한 입안서에는 타 시·도 위탁교육으로 인해 시간과 예산의 과다소요를 방지하고 1988년 서울 올림픽 대비 관광전문요원 양성이 필요하다는 배경설명이 명시돼 있다. 동시에 현 산천단 부지에 청사 배치계획 등이 기록으로 남아있다.

제주도지방공무원교육원 개원 이후 10년사 초안 자료도 1995년 발간됐다. 교육생 관리, 평가분석, 성적 우수자 명단 등 자세한 내용이 수록돼 있다. 

이밖에도 하계 향토학교 과정(1978년), 교관 역량강화 연구논문집(1991년), 회의진행 요령(1992년), 국내외 교육기관과의 교류 발전을 위해 고려대학교와 오키나와현 자치연구소와 맺은 협약서(1997년) 등 다양한 자료를 소개한다.

과거에 사용했던 컴퓨터, 카메라, 영사기 등 기자재 18점과 함께 각종 표창 증서도 전시해 과거의 숨결을 생생히 느낄 수 있다.

김기범 제주도 인재개발원장은 “역사를 기억하는 이유는 보다 나은 내일을 그리고자 하는 것이다. 앞으로 많은 분들의 관심 속에 이 작은 공간이 채움으로 풍성해지길 기대한다”며 “관련 사진 등 자료를 갖고 계신 분들의 적극적인 연락과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인재개발원 연혁

1975. 6.12 제주도농민교육원 설치

1984. 6.28 제주도지방공무원교육원 개원

1992. 12.30 제주도농민교육원을 제주도사회산업연수원으로 명칭 변경

1993. 6.10 청사신축 이전

1994. 6.29 사회산업연수원 폐지(사회연수원기능을 공무원교육원 과 직제로 통폐합)

1996. 2.1 직제개편(교학과→교육기획과, 사회연수담당관→교육운영과)
* 농기계 교육업무 제주도농촌진흥원으로 이관

2005. 2.15 직제개편(교육운영과, 도민학습지원과)

2006. 7.1 인력개발원 명칭변경 (특별자치도 출범, 1부 2과 6담당)

2007. 1.8 교수부 폐지 (2과 6담당 직제개편)

2008. 3.5 여성능력개발본부 기구 통합

2010. 1.8 설문대여성문화센터 분리

2011. 1.19 인재개발원 명칭변경 (사회교육과를 평생교육과로 변경)

2013. 1.8 2과 5담당 직제개편(평가지원담당+교육운영담당→교육운영담당)

2014. 8.13 2과 4담당 직제개편 (평생교육과 평생교육담당 폐지)

2018. 8.28 2과 4팀 (담당→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