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원도심의 매력, 흑백사진으로 새기다
제주시 원도심의 매력, 흑백사진으로 새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도1동 주민센터 ‘둘하나 갤러리’ 송동효 공방 사진전

제주시 이도1동 주민센터 ‘둘하나 갤러리’는 7월 8일부터 24일까지 송동효 사진공방 흑백 사진전 <원도심을 걷다>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송동효 사진작가와 함께 촬영 공부를 해 온 김덕용, 김윤정 회원의 작품을 소개한다. 두 사람은 지난 2018년부터 제주시 원도심을 흑백사진으로 기록해왔다.

낡은 집과 상점, 때 묻은 간판, 오래된 돌담과 담벼락, 햇볕을 받는 빨래, 집과 담벼락 앞에 놓인 화분, 사라지는 건물 등 기억 속에서 한 번쯤 마주친 적이 있는 풍경들이 흑백사진에 담겼다.

제공=송동효 사진공방. ⓒ제주의소리
김윤정의 작품 '일도1동', 2018. 제공=송동효 사진공방. ⓒ제주의소리
제공=송동효 사진공방. ⓒ제주의소리
김덕용의 작품 '건입동', 2018. 제공=송동효 사진공방. ⓒ제주의소리

주최 측은 “살아가면서 한 번쯤 마주친 적이 있는 원도심의 낯익은 풍경들이 추억을 소환하고 아련함과 따뜻함을 느끼게 한다”고 소개했다. 관람료는 무료다.

한편, <원도심을 걷다>전은 7월 25일부터 8월 2일까지 문화공간 제주아트에서 전시를 이어간다.

둘하나 갤러리는 토요일과 일요일에 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tlals 2020-07-13 13:33:43
구시가지 구도심 구제주하다가
정부미 먹는 자들의 입에 놀아나서 전국에 평준화 된 원도심이라 한다
이 럭비공이 다음엔 어디로 튈지 아니면 전도심이라 할까 ?
입으로는 가장 제주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라 곧 잘 떠들면서
언행일치가 아니라 言行倒置라고 해야할까 ?

우리는 제주성안에 살고 그렇다고 좁은 의미의 옛 제주성안이 아니라
옛 제주면, 제주읍, 옛제주시를 넓은 의미의 제주성안이라 한다
성안 사람들이 별로 없어 멀리 살다 오신 분들 뿐이어서인지
또 모르니까 또 속이 안 좋으신지 ....
우리는 우리가 살고 있는 곳을 예부터 지금껏 " 제주성안 "이라 함을 읽어 보기라도 하기 바란다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