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이도주공2·3단지 재건축, 조만간 현대건설과 수의계약
제주 이도주공2·3단지 재건축, 조만간 현대건설과 수의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합 측 "현대건설이 수의계약에 참여한다는 의사 밝혀...내달 조합원 총회"

제주 이도주공2단지3단지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조합(조합)이 조만간 현대건설과 재건축 사업에 대한 수의계약을 체결할 전망이다.

14일 조합 등에 따르면 최근 현대건설이 이도주공2·3단지 재건축 수의계약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현대건설은 이도주공2·3단지 재건축 사업에 대한 제안서를 마련해 조만간 조합 측에 제출할 전망이다.
 
조합은 현대건설의 제안서가 접수되면 조합원 총회를 열어 최종 선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조합 관계자는 “현대건설 측에 수의계약 참여 의사를 물었고, 최근 현대건설이 수의계약에 응하겠다고 밝혀왔다. 현대건설이 준비중인 제안서가 접수되면 조합원 총회를 열어 시공사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라며 “오는 8월 중순께 조합원 총회 개최를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1987년 12월 준공된 이도주공2·3단지아파트는 연면적 3만7746㎡ 규모에 5층 건물 18개 동에 760세대와 상가 14곳이 있다.
 
대지면적은 4만2110.6㎡에 추진되는 재건축 사업은 지하 2층, 지상 14층 건축연면적 15만3839.3㎡(871세대) 규모로 추진된다. 건폐율은 28.7%, 용적률은 246.09%다.
 
조합은 2017년 9월24일 한화건설·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비전사업단)을 시공사로 선정했지만, 조합원들 사이에서 다른 재건축 사업과 비교해 조건이 나쁘다는 의견이 나오면서 올해 2월29일 임시총회를 열어 비전사업단과의 계약을 해지했다.
 
조합은 지난달 17일과 25일 두 차례에 걸쳐 새로운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입찰을 진행했지만, 2번 모두 현대건설이 단독 응찰하면서 유찰됐다. 
 
‘도시및주거환경정비법(도정법)’에 따라 재건축 사업 추진시 입찰에 2개 이상의 복수 업체가 참여하지 않을 경우 유찰되는데, 2차례 연속 유찰되면 수의계약 체결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조합 측은 현대건설과의 재건축 사업 수의계약을 추진중이며, 기존 시공사였던 비전사업단은 부당한 계약해지라고 주장하며 서울서부지방법원에 80억원 규모의 손해배상과 시공자지위확인 소송을 청구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9
궁금해 2020-08-05 16:39:59
요기 재개발도 용적율 500프로 참여 대상인가 궁굼하네 잡자기 서울만 해당인가?
121.***.***.184

2020-07-26 20:47:32
1단지랑 23단지랑 입지는 어느 쪽이 더 괜찮은 편인가요?
1단지는 법원이랑 가깝고, 23단지는 초등학교랑 가깝고... 두 단지가 머 딱 붙어 있긴 하지만...
211.***.***.109

도민4 2020-07-23 08:25:10
1단지2단지 포스코 더샆
3단지 현대 힐스테이
도로부터 기부체납 조건으로 시는 허가내줘라
주변교통체증 심각하겠네.
223.***.***.214

시민 2020-07-15 08:36:55
교통체중 장난이 아니겠다. 먼저 도로 개설부터하고 재개발 하는게 좋을듯 합니다.
58.***.***.170

ㅎㅎ 2020-07-14 20:18:22
1단지는 재건축 불가 해라.

입구문제로 주민들 죽는다.
제발이다.

절대불가!!!!
1단지 재건축.

아랫분은 마음을 곱게 써라.
님한테로 다 돌아온다.
223.***.***.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