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박의 계절, ‘제주 신엄 수박’ 마을대표 명품 육성
수박의 계절, ‘제주 신엄 수박’ 마을대표 명품 육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15일 직거래장터 개장, 8월30일까지 12개 부스 운영…드라이브스루 방식, 30% 할인
신엄리 명품 수박.ⓒ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신엄리 명품 수박.ⓒ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도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소장 양규식)는 올해 사업비 2700만원을 투입해 애월읍 신엄리를 대상으로 1마을 1농산물 브랜드 홍보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제주도는 토양·기상에 따라 지역별 환경 및 특성에 맞는 다양한 농산물 재배와 함께 최근에는 브랜드화를 통해 농산물의 가치를 높여 농업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또한 소비자들이 브랜드 농산물을 선호함에 따라 농업과 관광을 연계한 관광상품으로 육성하고, 마을 농특산물 브랜드 홍보를 통해 농산물 판매 활성화로 소득증대를 유도하고 있다.

이의 일환으로 농업기술원은 오는 15일 신엄리 일주도로변 등에 12개 수박 직거래 장터를 개장, 드라이브스루 형식으로 30% 할인 판매한다. 장바구니도 증정할 계획이다.

신엄리는 도내 수박 재배면적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수박 주산지다.

코로나19로 매년 개최해오던 수박축제는 간소화하는 대신 다양한 수박 전시 및 시식, 요리책자 배부 등으로 대체하고 있다. 할인행사는 오는 830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강경안 제주농기센터 농촌자원팀장은 마을 농특산물 브랜드 지원으로 상품의 부가가치를 높이고, 소비촉진을 통해 농가소득이 증대되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너무 2020-07-14 19:35:42
맛있겠어요
많이 팔려서 다들 좋았으면합니다~^^
223.***.***.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