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예산삭감 제주도…미래전략위는 2배 증액?
“코로나 때문에” 예산삭감 제주도…미래전략위는 2배 증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각종 포럼 취소한 제주도, 미래전략위는 포럼 추가해 예산 증액
제주관광 미래전략위원회 예산 계획안.
제주관광 미래전략위원회 예산 계획안.

코로나19 위기대응을 명분으로 각종 지출성 예산을 삭감한 제주도가 '제주관광 미래전략위원회(미래전략위)' 예산은 2배나 증액, 형평성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각종 포럼 등 지출성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시킨 제주도가 미래전략위 예산 증액과 관련해서는 “포럼 개최일정 등이 추가됐다”며 앞뒤가 맞지 않는 해명을 내놓아 빈축을 사고 있다. 

미래전략위는 지난 20일 오후 3시30분 제주혁신성장센터에서 첫 워크숍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당초 언론에 공개될 예정이던 첫 워크숍은 “코로나로 인해 취소됐다”는 관광당국의 설명과는 달리 밀실에서 진행돼 거짓말 논란까지 불거졌다. 

[제주의소리]의 추가 취재결과 미래전략위 예산이 석연찮은 이유로 증액된 것이 확인됐다. 

올해 편성된 당초 미래전략위 예산은 5000만원. 제주도로부터 '경상전출금’으로 예산을 넘겨받은 제주관광공사가 사업을 대행하고 있다. 

미래전략위는 올해 2월부터 6월까지 정기적으로 워크숍을 개최해 제주 관광산업을 위한 실행 전략과 과제를 도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운영이 미뤄졌고, 7월 중순이 돼서야 첫 워크숍을 개최하면서 뒤늦게 시작을 알렸다. 

석연찮은 점은 지난 6월 미래전략위 예산이 1억원으로 2배나 증액됐다는 점이다. 

미래전략위 운영을 맡은 관광공사가 6월12일 제주도에 예산증액을 요청했고, 제주도는 6월17일 이를 승인했다. 예산증액은 포럼 개최와 정책고문단 구성 운영이 추가됐기 때문이다. 

올해 초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지방세 감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을 추진한 제주도는 강도 높은 세출 구조조정을 추진해왔다. 

사업이 취소되거나 예산이 삭감된 ‘지출성 예산’ 대부분은 행사성 사업으로, 국제.국내 회의 등 포럼, 체육 및 문화행사 등이 예산 삭감의 칼바람을 맞았다.

관광당국이 그 동안의 예산방침과 정반대로 '지출성 예산'으로 분류된 포럼 일정 추가를 이유로 예산을 증액했다는 얘기다.  

정책고문단 자문수당(900만원)도 부적절하다는 지적이다. 고문 9명에게 1인당 100만원씩(1회당 50만원씩 총 2회)이 책정돼 과연 코로나19 위기상황을 고려한 것이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와 별도로 미래전략위 위촉직 11명에 대해서는 별도의 자문수당 1100만원(1회당 25만원씩 총 4회)이 책정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관광공사 관계자는 “미래전략위가 도출한 내용들에 대한 자문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전문성을 갖춘 정책고문단을 구성키로 했고, 미래전략위가 도출한 결과를 도민에게 알리기 위해 포럼 일정도 추가해 예산을 증액하게 됐다”고 말했다.  

코로나19를 명분으로 각종 행사성 예산을 삭감한 제주도가 정작 자신들의 사업에는 행사성 사업을 추가해 예산을 증액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겉과 속이 다른 표리부동 행정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업계 2020-07-22 14:40:38
관광업계는 다 죽고 있는데 이런 쓸데없는짓 그만해라. 제주도정은 관광업계 지원대책을 빨리 발표해라. 제발
223.***.***.219

충성공신들 2020-07-21 22:10:09
세금걷어다한사람수당으로100만원계상했디니공무원들제정신인가
누가시켜나
선거공신들일쫌하세요
도지사를위해서일하지말고도민을위해일힙시다
22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