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봉개매립장 3·4공구 최종복토 추진
제주시, 봉개매립장 3·4공구 최종복토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사용이 종료된 봉개매립장 3·4공구 최종복토를 본격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1992년 8월부터 매립이 시작된 봉개매립장은 총 4개 공구로 이뤄졌다. 3·4공구(103만6000㎥)가 2016년 11월 가장 먼저 만적됐으며, 그 뒤로 2018년 9월 1공구(63만1100㎥), 2019년 10월 2공구(65만2700㎥)가 순차적으로 만적됐다. 

제주시는 안정화 기간이 지난 3·4공구에 79억원을 투입, 2022년 6월 사업 완료를 목표로 최종복토를 추진한다. 

1·2공구는 안정화 기간이 지난 2022년부터 41억원이 투입돼 최종 복토가 진행될 전망이다. 

제주시는 최종복토가 끝나면 문화·체육·공원 등 시설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매립장 부지는 만적 후 30년동안은 수목식재, 공원, 신재생에너지 시설, 체육시설 등 용도로만 사용할 수 있다. 

김명석 제주시 환경시설관리소장은 “모든 공구 최종복토가 완료되면 지역주민들과 시설 활용 방안 등을 논의해 시민 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김한라 2020-07-24 09:12:42
우리 인간의 무분별한 행동으로
제주의 생명인 물이
매립장에 침출수로 인하여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습니다 ㆍ
자연의 질서와 조화를 회복 하는데 정성을 다해야 할것 입니다 ㆍ
106.***.***.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