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고문 18년’ 제주서도 공무원 해직자 원직복직 촉구
‘희망고문 18년’ 제주서도 공무원 해직자 원직복직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의와 폐기를 반복해온 ‘노동조합 관련 해직공무원 등의 복직 및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제정을 위한 목소리가 제주에서도 울려 퍼졌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30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무원 해직자 원직복직 특별법 제정에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공무원 해직 논란의 시작은 2002년부터다. 공무원노조 출범과 동시에 2016년까지 여러 사유로 무려 300여명의 공무원들이 징계 대상에 올랐다. 이중 530명이 파면이나 해임됐다.

상당수는 소청절차와 소송 등을 통해 복직됐지만 136명은 여전히 해직 상태다. 18년의 세월이 흐르면서 6명은 유명을 달리했고 40명은 이미 정년을 넘겼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30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무원 해직자 원직복직 특별법 제정에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30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무원 해직자 원직복직 특별법 제정에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제18대 국회를 시작으로 20대 의회까지 12년에 걸쳐 해직공무원의 원직복직을 위한 특별법 제정이 추진됐지만 번번이 여야 의견차로 상임위원회 문턱조차 넘지 못했다.

전국공무원노조는 “법률 제정 투쟁이 5800일에 육박하고 있다. 그동안 단식과 노숙 등 총력 투쟁했지만 정치권은 복귀를 요구하며 처참히 살아온 이들의 요구를 외면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제21대 국회에서도 법률 제정을 거부하면 14만 조합원의 감당할 수 없는 저항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미래통합당과 원 지사는 해직자 원직복직에 적극 나서라”고 주문했다.

전국공무원노조는 7월30일부터 한 달간 원직복직을 위한 전국 대장정을 진행한다. 31일 한라산에서 대장정 결의대회를 열고 8월27일에는 청와대 앞에서 결단식을 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해병대 2020-08-05 09:43:18
통합당에게 살려달라 하는데....~ 왜? 평소에 통합당에게 이쁜모습 보였으면 적극 나설 것인데....쯥쯥~~..니네들 노조당 이 있쟎아!!!!!민주당,정이당 ! 막강한 당이 있는데 왜! 통합당에게 살려달라 하니?
27.***.***.134

아쉬움 2020-08-05 09:39:40
열심히 일잘하고 있는 공무원들을 징계했을까? 법에서도 인정안해준 인간들을 어떻게 도지사에게 살려내라 난리!!~~~~ 거기에 왜! 통합당까지 들먹이는가? 노조! 니들이 만들어논 민주당과 대통령이 있는데, 그들에게 살려달라 하지!
27.***.***.134

도민 2020-08-01 01:29:21
파면이든 해임이든
징계 사유별로 구분을 해서
정말 권력에 의한 경우이면
검토의 대상일 수 있지만

무조건 복직 운운은 아니다.
108.***.***.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