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제2공항 도민의견 수렴방식’ 놓고 삐걱
제주도-의회, ‘제2공항 도민의견 수렴방식’ 놓고 삐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찬․반 묻는 방식 안돼” 난색…도의회, ‘도민의견 수렴 추진계획’ 채택 보류
박원철 제주도의회 제2공항 건설 갈등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 위원장. ⓒ제주의소리
박원철 제주도의회 제2공항 건설 갈등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 위원장. ⓒ제주의소리

위태위태하긴 했어도 도민갈등 해소라는 명문 아래 공조해온 제주도와 제주도의회가 2공항 쟁점해소 공개토론회이후 행보를 놓고 또 다시 파열음을 내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제주 제2공항 건설과 관련한 도민의견 수렴 결과를 반영하겠다며 전향적인 입장을 취했지만 제주도가 2공항 찬반을 묻는 여론수렴 방식은 불확실성만 키울 뿐이라며 반대 입장을 피력, ‘합리적객관적도민의견 수렴 방식을 놓고 진통이 예상된다.

제주도의회 제2공항 건설 갈등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원철)30일 제385회 임시회 폐회 중 제9차 회의를 열어 2공항 건설 갈등해소 방안 추진계획을 채택할 계획이었지만, “1주일 뒤 다시 심사하겠다며 의결을 보류했다.

갈등해소 특위는 이달 초부터 네 차례에 걸쳐 진행된 2공항 쟁점해소 공개 연속토론회를 바탕으로 12단계 추진방향을 담은 추진계획을 채택할 계획이다.

1단계로는 향후 제2공항 갈등해소를 위해 어떠한 방법론으로 추진했으면 좋을 지에 대한 도민의견 수렴 방안을 위한 여론조사를 진행하고, 2단계로 도민의견 수렴에 따른 특위 활동 방안을 설정한다는 계획이다.

박원철 위원장은 도민의견 수렴 방안을 위한 여론조사 진행에 제주도가 협력적 파트너로서 협조해 달라여론조사가 이뤄지면 그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방향을 구체적으로 논의하는 과정에서 도의회가 도에 손을 내밀 테니 이번에는 도가 손을 내밀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이상헌 제주도 공항확충지원단장은 의견수렴을 위한 여론조사는 의사결정에 가까운 프로세스다. 의사결정 판단의 근거로 하게 된다면 같이 참여하기 어렵다고 난색을 보였다.

이성헌 제주도 공항확충지원단장. ⓒ제주의소리
이성헌 제주도 공항확충지원단장. ⓒ제주의소리

그러자 박 위원장은 여론조사는 향후 판단의 근거가 아니라 판단의 방법을 도출하기 위한 전 단계다라며 공정성 시비를 탈피하기 위해서라도 제주도가 여론조사 진행에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민숙 의원(더불어민주당)여전히 찬반 의견이 팽팽하고, 갈등이 심각한 이 상황에 대해 제주도도 충분히 알고 있다. 그렇다면 제주도가 생각하고 있는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의견수렴 방식은 어떤 것인가라고 추궁했다.

이에 이상헌 단장은 공개토론회가 끝났고 그 과정에서 상당한 정보가 전달됐다더이상의 의견수렴 과정은 불필요한 마찰이나 갈등을 야기할 수 있다. 지사께서 밝혔듯 공항인프라 확충에 대한 대안이 없는 상황에서 찬반을 묻는 방식은 불확실성만 키울 뿐이다. 이행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 위원장은 국토부 공항정책관이 공식적으로 제주도에 합리적이고 객관적으로 여론을 수렴해달라고 요구했다국토부의 요구를 도정이 외면하고 묵살하면 안 된다. 1주일 시간을 줄 테니 구체적인 의견수렴 방안을 고민해 달라며 의결을 보류했다.

한편 지난 724일 열린 마지막 쟁점해소 공개토론회에서 김태병 국토부 공항정책관은 제주도가 합리적이고 객관적으로 제2공항에 대해 도민의견 수렴을 한다면 그 결과를 존중하겠다. 다만, 의견수렴 주체는 제주도가 돼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3
내 생각엔 어떤 프레임에 농락당한 것 같다 2020-08-05 16:30:58
⟨제주=환경⟩ 프레임 덕분이다. 매스컴에서 떠들어 대니.. 그렇게들 말하는 청정 제주라는 말은 관념이다.
제주라고해서 모두 푸른숲 우거진 아름다운 환경이 널려있지 않다. 비 오면 빗물에 쓸려나가고 바람불면 먼지 날리는 화산토 밭도 많거니와 남원은 암반지역이라 비가 많이오면 방 안까지 물이차는 침수지역도 있다.
반대집단은 이해충돌 측면이 많은 이들이 연합한 이익이해단체 쯤으로 판단된다.
환경의 중요성은 찬성하는 지역민들도 잘안다. 환경문제 중요하다. 다만 좀 더 인간답게 잘 살아보자는 희망에서 찬성하는 것이다. 그런 이들을 <투기꾼업자>니 비하하며 욕하는 행위는 야바위꾼축에도 못낄 졸렬한 이기심에서 나온다. 그런 비난 말고 진정으로 염려하는 마음에서 나온 반대의견은 누구도 무시하지 않을것이다.
175.***.***.8

성산며느리 2020-08-05 15:19:19
아래 근래 보기드문 사려기픈 반대론자시군요.
사려 깊게 반대하려면 고운말쓰고 이러자는거죠?
맞는말이긴 한데 투기꾼업자들이 생떼쓰거나 허위사실을 막 날조하고 도만들을 우롱하는건 고운말 못쓰겠더라구요.
사람은 잘 안 변하잖아요
투기꾼 속물근성들이ㅡ어디ㅡ가겠어요?
도민들은 죽든 말든 쓰레기 오폐수 넘쳐나든 말든 제주도 땅을 즐기다 팔아먹고 가면 그만이다는 생각은 안변해요.
동쪽 서쪽 서로 편가르고 갈등조장하는거 보세요.
무식한게 아니고 교활하고 악랄한거에요.
도민들의 여론이 이제
확실해졌어요.
세금낭비에 적자공항이 뽄한 환경파괴 지역공동체 파괴 소음공해나 일으키는 관광객 전용공항은 필요없다. 이거죠.
이제 도의회 도민의견수렴 절차로 제2공항 사업 나가리 될게 확실해지니까 투기꾼들 댓글 발악도 끝~
223.***.***.73

절물사려니 2020-08-04 19:21:41
여기서 '투기꾼' 운운하며 제2공항 건설에 극단적으로 반대하는듯한 성향의 글을 쓰시는 분들은 댓글 알바가 아닌지 감히 의심됩니다.

제2공항 반대 = 극단적인 성향을 가진 사람

이라는 등식을 통해 제주의 소리 기사를 보는 일반 제주도민들의 의식에 제2공항을 반대하는 사람들은 죄다 극단적이고 정치적으로 행동하는 사람들이라는 인식을 심으려 하는 의도가 없지 않아 보입니다.

제2공항 관련해서 각 언론사들과 제주 지역 방송국이 합동으로 TV토론회와 좌담회 등을 거쳐 반대, 찬성을 대표할 수있는 대표자들의 의견을 제주도민에게 알리고 제2공항 건설 예정 후보지인 성산 지역주민들의 의견도 적극적으로 들을 수 있겠금 도의회에서 도민의 목소리를 모아주시기 바랍니다.
223.***.***.194

환경단체 2020-08-04 17:17:47
바쁘겠다..
비자림로.
영어교육도시2단계구역
강정항 도로설치
제2공항
동물테마파크
등등 요기가서 다 반해 해야되서 바쁘겠다
121.***.***.184

할일없는부동산투기꾼들 2020-08-04 16:32:57
그저 댓글 달다 세월 다가는거지~
223.***.***.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