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협력 사업 '본격'
제주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협력 사업 '본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이사장 문대림), 자율주행 업체인 라이드플러스(대표이사 박중희), (주)MDE(대표이사 김득형)가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지정 등 협력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30일 제주도청 백록홀에서 진행된 MOU에 따라 4개 기관은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운영 ▲자율주행 상용화 촉진 및 지원 ▲자율주행 실증운행 ▲자율주행 인프라 확충 등 사업을 공동 추진키로 했다. 

제주도는 협력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국비 유치를 포함한 행·재정적인 지원을 한다. 

JDC는 프로젝트 사업자를 대상으로 자율주행차 시범운영과 사용화 촉진 협력 사업을 지원키로 했다. 

라이드플러스와 MDE는 사업계획 수립과 사업비 확보, 자율주행차 운행을 위한 면허 취득, 제조기술 확보, 서비스 실증과 안전성 검증, 자율주행 관련 빅데이터 수집 등 자율주행차 연관 사업 육성 역할을 맡는다. 

MOU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자율주행은 미래 4차산업혁명의 핵심 기술 분야 중 하나다.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지정과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기반을 적극 마련하겠다”며 “자율주행은 자체 기술뿐만 아니라 3차원 지도, 위치정보 등 다양한 기술이 필요하기 때문에 많은 전문가와 기관·기업간 협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는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지정과 서울대학교 미래 모빌리티 기술센터 유치 등 자율주행차 상용화 기반을 착실하게 마련하겠다. 제주가 자율주행 선도기지로서 우뚝 설 수 있도록 서로 협력해 목표한 바를 반드시 실현하자”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