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킁킁, 무슨 냄새야?” 대기오염 현장에 제주시 드론 투입
“킁킁, 무슨 냄새야?” 대기오염 현장에 제주시 드론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에서 1차 분석 가능한 장비 탑재 차량과 함께 도입
제주시가 도입한 대기오염물질 분석 드론.
제주시가 도입한 대기오염물질 시료 채취 드론.

제주시가 드론을 투입해 대기오염 현장을 적발한다. 

제주시는 9억4500만원(국비 4억7250만원 포함)을 투입해 대기오염물질 분석장비가 장착된 이동차량과 드론을 구입, 현장에 투입한다고 31일 밝혔다. 

제주시는 차량을 타고 대기오염물질 발생 민원 관련 지역을 찾아 배출원을 파악하고, 드론으로 주요 배출원의 시료를 측정한다는 계획이다. 

시료는 차량에 탑재된 장비를 통해 현장에서 분석이 이뤄진다. 

당초에는 대기오염물질이나 악취 관련 민원이 접수되면 현장에 출동한 사람의 후각과 시각 등에 의존해 왔다. 

굴뚝에서 대기오염물질 의심 연기가 피어오를 경우 사람이 직접 굴뚝에 올라 시료를 직접 채취해야 했지만, 드론 도입에 따라 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지역의 시료도 채취가 가능해 졌다.

현행법상 대기오염물질 의심 시료는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 등 연구기관을 통해 확인해야만 행정처분 등의 공인데이터로 활용할 수 있다.  

이에따라 제주시는 대기오염물질과 전혀 관계가 없는 시료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해왔는데, 분석 장비가 탑재된 차량 구입으로 1차 분석이 가능해 현장에서 보건환경연구원 의뢰 여부를 빠르게 판단할 수 있게 됐다. 

김창호 제주시 환경지도과장은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밀집지역에 대한 오염도를 신속하게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됐다. 모니터링 자료를 활용해 방지시설 미가동 등 대기오염물질 관련 불법사항을 특정할 수 있는 단속 효과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