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광민 ‘제주도 도구의 생활사’ 올해 세종도서 선정
고광민 ‘제주도 도구의 생활사’ 올해 세종도서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광민 서민생활사 연구자가 쓴 《제주도 도구의 생활사》(한그루)가 올해 세종도서 학술 부문에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세종도서 사업은 출판사의 좋은 책 출판 의지를 진작하고 국민의 독서 문화 발전을 위해 마련됐다. 선정된 도서는 일정 부수를 구매해 공공도서관 등에 보급한다.

《제주도 도구의 생활사》는 원초 경제 사회인 제주도에서 쓰였던 도구를 통해 그 생활사를 살피고 있다. 원초 경제 사회란 삶에 필요한 자원을 자연에서 마련해 살아갔던 때를 의미한다. 원초 경제 사회의 도구는 ‘일할 때 쓰는 연장’을 뛰어넘어 공동체가 만든 문화유산이라 할 수 있다.

이 책은 ▲의식주 도구의 생활사 ▲생산 도구의 생활사 ▲운반 도구의 생활사 ▲도구 생산의 생활사 ▲안덕면 감산리 민속자료실 조사 등으로 구성됐다.

고광민은 1952년생으로 서민 생활사 연구자로서 《동東의 생활사》, 《마라도의 역사와 민속》, 《제주 생활사》, 《섬사람들의 삶과 도구》, 《제주도 포구 연구》 등을 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김영진 2020-08-04 15:30:37
올해 세종도서 학술 부문에 선정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시간을 내어 한 번 들르도록 하겠습니다.
도구들이 집안에 가득했던 의미를 이제야 알 것 같습니다.
멋짐니다.
220.***.***.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