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경, 튜브 타고 떠밀려가던 8세 여아 구조
제주해경, 튜브 타고 떠밀려가던 8세 여아 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주해양경찰서는 튜브를 탄 채 해상으로 떠 밀려가던 유아를 구조했다고 4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3분께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 해변 북쪽 약 50m 해상에서 튜브를 탄 A(8)양이 해상으로 떠내려간다는 신고를 접수받았다.

이에 인근을 순찰 중이던 제주해경 제주파출소 경찰관을 급파, 수상오토바이를 이용해 오전 11시 20분께 A양을 무사 구조했다.

다행히 A양은 건강상태에 이상이 없이 보호자에게 인계됐다.

해경 관계자는 "A양이 타고 있던 튜브는 남풍에 의해 먼 해상으로 밀리고 있었다"며 "유아 및 어린이는 안전한 곳에서 보호자의 보호 아래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또 "물 때와 그리고 이안류에 의해 어른들도 먼 해상으로 밀려가는 경우가 빈번하기 때문에 지정된 해수욕장 안전한 곳에서 물놀이를 즐기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