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날씨에 무더위까지...제주 낮최고 33도 ‘찜통’
비날씨에 무더위까지...제주 낮최고 33도 ‘찜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 산간 강우량 최대 100mm...열대야 현상 지속

연일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는 제주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주말에는 한라산을 중심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는 남서쪽에서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서 유입면서 불안정이 강해지겠다.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산지와 남부, 동부를 중심으로 비가 오겠고, 산지는 모레(9일)까지 비날씨가 이어지겠다.

내일(8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는 전 지역으로 비가 확대돼 내릴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7일부터 8일까지 20~50mm다. 산간지역에는 최대 1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려 하천이나 계곡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

추자도와 산지를 제외한 제주 전역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겠고,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더욱 높겠다.

밤 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을 유지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고 있다. 7일 오전 6시 기준 밤 최저기온은 제주 27.8도, 고산 25.9도, 성산 26.8도, 서귀포 26.3도를 기록했다. 열대야 발생일수는 제주 12일, 고상 9일, 성산 8일, 서귀포 8일 등이다

오늘 밤 사이에도 낮 동안 오른 기온이 충분히 떨어지지 않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