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호 태풍 장미 북상에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제5호 태풍 장미 북상에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제5호 태풍 ‘장미’ 북상으로 10일 새벽부터 제주가 직·간접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9일 오후 6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태풍 ‘장미’는 10일 오전 제주를 통과해 이날 오후 부산 서남서쪽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태풍의 강도는 ‘약’이지만 많은 비가 동반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호우 시 도로 침수 및 하수 역류가 발생했던 지역과 지점을 대상으로 피해가 없도록 사전조치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앞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9일 오전 11시 초기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고, 태풍 북상에 따른 부서 간 협업기능별 대처 상황 등을 논의했다.

회의를 주재한 이중환 도민안전실장은 “읍면동 및 소관부서에 있는 양수기 등 수방자재를 일제 점검·정비해 상황 발생 시 적기에 동원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선제적 대응을 주문했다.

또한, “강풍으로 인한 입간판·광고물·비닐하우스·공사장 자재 등의 날림 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조치하라”면서 “건축공사장 울타리·타워크레인 등의 넘어짐 사고 예방을 위한 사전 현장점검도 실시하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재해위험지구·세월·해안가·급경사지·절개지 등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예찰 강화 △13개 협업 기능부서와 유관기관 간 긴밀한 공조체계 구축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태풍으로 인한 인명·재산피해 예방을 위해 도민들의 자발적인 점검활동을 당부했다.

주택 주변 배수로 정비, 주택 지하 공간 침수 예방, 강풍에 날아갈 위험이 있는 옥외광고물, 축사, 비닐하우스, 수산 증·양식시설 고정, 어항 내 어선 결박 등 안전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