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장미’ 북상중...10일 아침 제주 관통하며 ‘물폭탄’ 예고
태풍 ‘장미’ 북상중...10일 아침 제주 관통하며 ‘물폭탄’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9~10시 태풍 직접 영향권...산간 최대 300mm 이상 폭우
제5호 태풍 '장미' 위성사진 및 예상 진로. 사진=기상청 위성영상 갈무리
제5호 태풍 '장미' 위성사진 및 예상 진로. 사진=기상청 위성영상 갈무리

제5호 태풍 장미가 북상하며 한반도 인근으로 성큼 다가섰다. 제주 먼 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됐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기준 태풍 장미는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18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해 시속 59km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예상 경로대로라면 10일 오전 3시 서귀포 남쪽 약 37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하겠고, 같은날 오전 9시 서귀포 남남동쪽 약 90km 부근 해상을 지날 전망이다.

현재 제주도남쪽먼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됐다. 10일 새벽을 기해 제주도 전역에 태풍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제주지역의 경우 오전 9~10시를 전후로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접어들며 고비를 맞을 전망이다.

태풍 장미는 현재 중심기압 998hPa에 최대풍속은 초속 19m, 강풍반경은 240km다. 크기는 소형이고, 강도도 비교적 약한 태풍이지만, 경로가 제주를 직접 관통함에 따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또 10일 새벽부터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가 점차 북상해 제주 전지역에 점차 비가 확대될 전망이니 침수 피해에도 유의해야겠다.

특히 지형적인 영향으로 남부와 산지를 중심으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제주도 전역의 예상 강수량은 100~200mm로, 산간지역 많은 곳은 3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겠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 장미가 북상함에 따라 9일 오후 6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를 가동,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비상 2단계 가동으로 13개 협업기능별 소관부서 및 공무원 10분의 1이 비상근무에 투입된다. 제주도교육청, 제주지방경찰청, 제주지방해양경찰청, 한국전력공사, 해병대 9여단 등 재난관리 유관기관과 24시간 상황근무체계를 운영하게 된다.

행정시와 관련 부서 등은 배수로 사전점검 및 양수기 등 수방자재 점검과 시설물 결박 등 사전 대비에 나섰고, 지역자율방재단 등 민간단체와 함께 재해위험지구를 비롯해 해안가, 급경사지, 절개지 등 재해취약지구를 대상으로 사전 예찰을 강화했다.

해경은 대형경비함정을 급파해 서귀포 남쪽 원거리 해역에서 조업하는 어선 30여척의 피항시키고, 주변 통항선박을 대상으로 안전항해를 유도했다. 이와 함께 조업 중이거나 항해 중인 중국어선에 대해서는 화순항이 태풍 위험지역에 포함돼 안전해역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중국 상해수구중심에 통보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장마 기간 중 제주 전역에 많은 비로 지반이 약한 상태에서 태풍이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돰애 따라 산사태, 제방 유실, 공사장 토사 유실 등의 사고가 예방을 위한 도민의 적극적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구라쟁이 2020-08-10 12:32:03
내장담한다 비가300미리 올줄알았는데 열대성저기압으로 바뀌면서 당초예상을 빗나갔다! 늘들었던 똑같은 해명 할것이다 안그러냐 구라청아
22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