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속에서 서핑을”...무모한 청년들 해경에 적발
“태풍 속에서 서핑을”...무모한 청년들 해경에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제주시 애월읍 한담해변에서 서핑을 즐기다 적발된 레저객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5호 태풍 '장미'가 북상하면서 태풍주의보가 발효된 제주 해상에서 서핑을 즐긴 레저객들이 적발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10일 오전 10시 29분께 제주시 애월읍 한담해변에서 서핑보드를 하던 20대 A씨 등 6명에 대해 수상레저안전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이날 오전 10시 10분께 한담해변에서 레저객들이 서핑보드를 이용하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A씨 등을 확인한 후 육상으로 이동조치 시켰다.

해경은 수상레저안전법을 위반함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누구든지 태풍과 관련된 주의보 이상의 기상특보가 발효된 구역에서는 수상레저기구를 운항해서는 안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제주모니터링단 2020-08-31 23:49:53
써핑을하려면 너네동네가서해라.여름만되면 무허가써핑교실이 해수욕장마다 난잡하다.해수욕장은 해수욕만하게하고 써핑은 물쌀쎈데서만하게끔 단속좀해라.쓸데업는공무원들아
223.***.***.91

나도 2020-08-11 10:37:52
그냥 내버려두지.
바닷속 관광하게
112.***.***.181

도민 2020-08-10 22:25:09
저런 인간들은 물에 빠져 죽어도 슬프지 않음
해경 소방관들이 불쌍하다.
223.***.***.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