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경, 패혈증 의심 증세 80대 추자주민 이송
제주해경, 패혈증 의심 증세 80대 추자주민 이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주해양경찰서는 추자도에서 패혈증 의심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경비함정을 급파해 수송에 나섰다고 12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11일 오후 1시 48분께 추자보건소에서 주민 A(84)씨가 저혈압으로 쓰러져 거동을 할 수 없는 패혈증 의심증세를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해경은 인근 해상을 경비중이던 경비함정을 급파해 오후 2시44분께 추자 신양항에서 환자와 보호자, 간호사 등 3명을 탑승시켰고, 오후 4시20분 제주항에서 대기중이던 119에 인계했다.

당시 고열을 동반하고 있던 A씨는 코로나19 검사 등을 위해 제주대병원으로 이송돼 검진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