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억원 차입하는 JDC, 노사공동 비상경영 선포
2000억원 차입하는 JDC, 노사공동 비상경영 선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래 보상금 1250억-면세점 매출 500억 감소...이사장 직속 비상대책위 신설
JDC가 12일 노사 비상경영 선포식을 가졌다.
JDC가 12일 노사 비상경영 선포식을 가졌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는 12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임직원 및 노동조합이 참여한 가운데 비상경영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는 코로나 19로 인한 면세점 매출 하락, 휴양형주거단지 투자자 손해배상금 지급 등으로 적자경영이 예상되고, 국내·외 급격한 사업 환경 변화에 대해 기관이 위기에 처해 있음을 노사공동으로 인식하여 적극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실제로 면세점의 경우 지난해 5075억원의 매출을 올렸지만 올해의 경우 코로나19로 4500억원으로 500억원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예래휴양형주거단지 사업자인 말레이시아 버자야그룹과 손해배상금으로 1250억원을 지불해야 해서 연말까지 2000억원을 차입할 계획이다.

비상경영을 위해 문대림 이사장 직속 'JDC 비상대책위원회'를 신설해 재정 건전성 강화, 조직혁신, 미래성장동력 강화의 3대 방향으로 나누어 비상경영을 추진하며, 'JDC 노사공동 미래위원회'를 통해 추진사항을 점검한다.

우선 재정건전성 강화를 위해 불요불급한 지출예산을 절감하고, 동홍동 토지와 사택 등 자산일부 매각을 통한 수익성 강화와 신규사업 타당성 검증 및 기존사업 원가관리를 강화한다는 것이다.

또한 조직혁신을 위해 책임강화형 조직개편과 코로나 등 위기극복을 위한 지역상생과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국민신뢰 제고를 위한 윤리경영 체계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미래성장동력 강화를 위해 환경변화 대응을 위한 혁신적으로 사업을 조정하고 국제도시 경쟁력 제고를 위한 미래 신사업 발굴과 기관 역할 변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을 추진한다.

문대림 JDC 이사장은 “비상경영체제 돌입에 따라 뼈를 깎는 고통과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노사가 머리를 맞대어 기관의 역량을 집중시켜 경영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태남 JDC 노동조합 위원장도 “기관의 위기극복을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고, 조직 체질 개선 등을 통해 더 크게 도약할 수 있도록 조합원의 적극적인 동참을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서귀포살맨 2020-08-13 17:07:42
문재인이니 재앙이니 하는 것들은 생각이 있는지 모르겠다.
지금 JDC의 사태는 문대림 이전의 이사장과 고위 간부들의 합작품이다.
예래단지 사업이 언제 진행됐는지 기억하지도 판단하지도 못하는 머리로 잘도 내 뱉는다.
211.***.***.66

강방왕 2020-08-13 13:01:26
주문통 정권의 최고 작(作)은 화려한 말 장난이다.
JDC의 비상경영책은 바로 문재인의 신내림을 받은 문대림의 무능을 묻는게 우선이다.
49.***.***.91

쓰레기 2020-08-13 10:40:59
너네 제주개소리 이딴식으로 프레임 짜들어가당
어서진다이
106.***.***.125

유수암 2020-08-13 10:08:10
문 대림이 들어갈때 부터 벌써 재앙은 예고 된것임!! 나라는 문재앙이 말아먹고 제주도는 문대림이가 다 말아 먹네 에휴 ㅠㅠㅠㅠ
220.***.***.116

서귀포살맨 2020-08-13 09:49:19
비상경영이믄 노사가 협력해서 급여 삭감/반납 정도는 해야되는 거 아닌가? 잘못을 해서 손해가 발생하면 그에 대한 책임은 져야하는 거 아닌가. 뼈를 깍는 고통과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는데, 전혀 안 그래보인다. 성과가 좋으면 인센티브를 보상 받듯이 성과급 반납 정도는 하고 뼈를 깍는 고통이라는 말 해라
118.***.***.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