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경축식 친일 옹호발언 원희룡 물러나라”
“광복절 경축식 친일 옹호발언 원희룡 물러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15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 돌발발언과 관련 성명을 내고 "친일 옹호발언을 즉각 철회하고 도지사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원희룡 지사가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한 독립유공자와 유족, 광복회원 면전에서 독립운동을 폄훼하고 친일행각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며 "대권야망에 불타오르는 원 지사는 이제 광복절 기념사에까지 온갖 시비를 걸며 정치적인 행보를 계속 보이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된 김원웅 광복회장의 기념사에 대해서는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의 친일을 비판적 시각으로 바로 본 점과 국립현충원에 묻혀 있는 친일인사들의 잘못된 안장을 바로 잡으려는 정부와 독립유공자들의 고민이 들어있었다. 역사를 바로 세우지 못한 대한민국의 현실을 감안한다면 당연한 기념사"라고 평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정부 여당의 친일청산 운동은 국민의 기대와 호응에 부합하도록 해야 하는 매우 광범위하고도 장기적인 과제다. 국회 내에서도 여-야 정당간 치열한 논쟁과 대안모색의 시간이 필요한 사안이며 국민 역시 신중하게 해결책을 결정하도록 기대하고 있다"며 "정책에 대해 비판적인 표현을 할 수도 있지만 이것은 대한민국 정체성의 본질과 연관된 친일청산의 문제"라고 규정했다.

특히 "독립유공자들이 참석한 8월 광복절 공식 기념행사에서까지 친일논란을 불러일으킬 발언을 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처신이다. 이는 보수정치의 대변인이나 대표주자가 될 정치적 욕구의 결과로서 제주도민에겐 전혀 도움이 안 되는 행정의 난맥상"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독립을 상징하는 광복절 기념행사에서 마저 친일의 기준을 문제시하며 친일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하는 것은 자치단체장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처사이며 반일운동이 가장 격렬했던 항일운동의 대표지역 제주도민들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행보"라며 "도민의 대표로서 그 자리에 있을 이유가 없다"고 규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9
건전도민 2020-08-17 11:17:29
뭐가 친일 발언이지? 우리나라에 과연 친일이 남아있나요? 반일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친일보다 더 나쁜 세력들이 문제이지.....
218.***.***.87

도민 2020-08-17 11:00:53
원지사가 왜 물러나냐? 제주가 싫으면 니들이 제주를 떠나거라
124.***.***.47

서귀포 2020-08-17 09:55:05
육지사는제주사름 박찬식이가 뇌피셜에 해당 함 ~~
14.***.***.27

2020-08-17 09:51:24
뇌피셜’이란 신조어가 있다. 뇌(腦)와 오피셜(Official)의 합성어다. 자기 머리에서 나온 생각을 사실이나 검증된 것 마냥 말하는 행위를 뜻한다. 
보통은 전문가가 팩트를 제시하면 수긍하지만 자신의 신념과 반대되는 사실을 접했을 때 반발 심리에 의해 기존의 편견이 더욱 강화되는 ‘역화효과’가 나타나기도 한다. 
자신이 아는 게 전부인 양 해서는 한 발짝도 앞으로 나갈 수 없다. 뇌피셜로 제주의 미래를 좌지우지할 수는 더더욱 없다(박찬식).
14.***.***.27

도민 2020-08-17 09:46:41
비상도민회가 도민의 대표라니 ~~ 육지서 들어온 전문데모꾼들과 평택 대추리, 새만금, 천성산 등 반정부주의자들과 각종협잡꾼들이 결탁한 박찬식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이 지시하에 움직이는 내로남불형집단이라고 소문 났던데요 ~~
1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