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경축식 친일 옹호발언 원희룡 물러나라”
“광복절 경축식 친일 옹호발언 원희룡 물러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15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 돌발발언과 관련 성명을 내고 "친일 옹호발언을 즉각 철회하고 도지사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원희룡 지사가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한 독립유공자와 유족, 광복회원 면전에서 독립운동을 폄훼하고 친일행각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며 "대권야망에 불타오르는 원 지사는 이제 광복절 기념사에까지 온갖 시비를 걸며 정치적인 행보를 계속 보이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된 김원웅 광복회장의 기념사에 대해서는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의 친일을 비판적 시각으로 바로 본 점과 국립현충원에 묻혀 있는 친일인사들의 잘못된 안장을 바로 잡으려는 정부와 독립유공자들의 고민이 들어있었다. 역사를 바로 세우지 못한 대한민국의 현실을 감안한다면 당연한 기념사"라고 평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정부 여당의 친일청산 운동은 국민의 기대와 호응에 부합하도록 해야 하는 매우 광범위하고도 장기적인 과제다. 국회 내에서도 여-야 정당간 치열한 논쟁과 대안모색의 시간이 필요한 사안이며 국민 역시 신중하게 해결책을 결정하도록 기대하고 있다"며 "정책에 대해 비판적인 표현을 할 수도 있지만 이것은 대한민국 정체성의 본질과 연관된 친일청산의 문제"라고 규정했다.

특히 "독립유공자들이 참석한 8월 광복절 공식 기념행사에서까지 친일논란을 불러일으킬 발언을 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처신이다. 이는 보수정치의 대변인이나 대표주자가 될 정치적 욕구의 결과로서 제주도민에겐 전혀 도움이 안 되는 행정의 난맥상"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독립을 상징하는 광복절 기념행사에서 마저 친일의 기준을 문제시하며 친일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하는 것은 자치단체장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처사이며 반일운동이 가장 격렬했던 항일운동의 대표지역 제주도민들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행보"라며 "도민의 대표로서 그 자리에 있을 이유가 없다"고 규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9
해성 2020-08-15 17:05:39
나는 원희룡지사의 발언에 찬성한다.
일제치하에서 생활했다고 친일이 아니다. 해방된 조국에 봉사하고 조국의 발전에 기여한 국민들을 편가르기하는
인사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 개인의 의견과 다르다고 평하하는 것은 잘못되었다.
원희룡지사의 소신에 박수를 보낸다.
59.***.***.102

도민 2020-08-15 18:01:55
도의장이나 도민대표도 이니고 이런 편협한단체의 개인 의견을 이렇게 일방적으로내보내도 되는건가요? 그럴려면 다른쪽 의견도 공평하게 쓰는것이 참 언론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14.***.***.207

할것만할것 2020-08-15 21:53:37
공항 반대 위해 만든 단체이니
그냥 원래 하던거나 하세요 주제 넘지 말고
211.***.***.216

나는 공산당같은~~~ 2020-08-15 18:08:05
민주당이 싫어요!!!
112.***.***.228

제주사람 2020-08-15 18:33:12
너네는공항반대만하면되지오만디참석하냐.왜김정은찬양도해보지.어떻게되는것이무슨단체만하면몽땅끼어들어
1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