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동 바다서 술 취한채 수영하다 빠진 50대 구조
탑동 바다서 술 취한채 수영하다 빠진 50대 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술에 취한 채 제주 바다에 뛰어들어갔다가 빠진 남성이 해경에 구조됐다.

16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밤 11시 58분꼐 제주시 탑동공원 앞 해상에서 50대로 추정되는 A씨가 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16일 오전 0시 3분께 현장에 도착, A씨를 안전하게 구조했다.

구조 당시 A씨는 의식은 있으나 구토 증상이 심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해경은 "최근 열대야 현상으로 야간이나 새벽에 음주 후 바다로 들어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며 "이는 생명과 연결된 만큼 음주 후 바다로 들어가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