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 ‘해중전망대’ 사업, 제주 경관심의 4번째 ‘퇴짜’
우도 ‘해중전망대’ 사업, 제주 경관심의 4번째 ‘퇴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관심의위 "건축심의부터 받고 오라" 의견 제시
제주 우도에 추진되는 해중전망대 사업 조감도.
제주 우도에 추진되는 해중전망대 사업 조감도.

‘섬속의 섬’ 제주 우도에 추진되는 해중전망대 사업이 제주도 경관심의위원회 심의에서 또  제동이 걸렸다. 이번이 4번째다. 

21일 제주도와 해중전망대 사업자측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열린 경관심의위에서 해중전망대 사업이 ‘보류’됐다. 경관심의위는 이날 해중전망대 사업 등 총 11개 안건에 대해 심의했다. 

이날 경관심의위는 해중전망대 사업자 측에 제주도 건축심의위원회 심의를 먼저 받아야 한다는 의견을 달았다. 

건축심의를 통과한 세부사업계획 등을 토대로 경관심의를 진행하겠다는 취지다. 

이번 보류 결정으로 해중전망대 사업은 경관심의에서만 4번째 퇴짜를 맞았다. 

이와 관련해 해중전망대 사업자 측은 “갑자기 건축심의를 먼저 받으라고 한 결정을 이해할 수 없다. 건축심의가 먼저라면 첫 경관심의 때 건축심의를 먼저 받으라 해야하는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주)우도해양관광과 (주)우도전흘동마을, 법인 우도면오봉리어촌계가 약 150억원을 투자해 우도면 오봉리 전흘동 일대에 추진하는 해중전망대 사업은 지난 6월 제주시로부터 2000㎡ 규모 공유수면점사용 허가를 받았다. 

해중전망대는 소규모 어항인 전흘동항에서 바다 방향으로 폭 3m, 길이 130m의 다리를 세우고, 만조 기준 해수면에서 높이 9m, 지름 20m 규모의 원형 건물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원형 건물이 설치되는 구간은 만조시 수심이 8m 정도라서 건축물의 높이는 총 17m에 달한다. 

전흘동항에서 바다를 향해 130m 정도 걸어가 전망대에 도착하면 건축물 안으로 들어가 45개 유리창을 통해 바다 생태계를 구경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우도 전체가 제주도 해양도립공원이라서 해중전망대 사업은 제주도립공원심의위원회 심의, 경관위원회 심의, 환경영향평가 등 다른 사업보다 상대적으로 더 많은 절차를 거쳐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
뽀로로 2020-08-25 09:05:59
해수부에서 무인도 임대한다는데..이제 그것도 움직여야 되는건가요?
우리나라 서로 미루기 참 재미있어.
211.***.***.36

배고픔 2020-08-24 15:26:31
해달랜 부탁은 받아신디.. 양심상 된다고는 못 허쿠다~ 아 난 모르켜게~ 건축위원회에서 된댄허믄 다행이고 아님 말고 ㅋㅋㅋ
223.***.***.222

1234 2020-08-24 09:47:32
우도에 모든 건축허가 내주세요~!
모든 개발허가 내주시고 풀이 한포기도 없게 해주세요
깨끗한 바닷물 한방울마저 없게 해주시고 쓰레기, 분뇨 또한 우도에서 모든 것을 해결하라고 하시고
마시는 물도 우도 자체에서 만들어서 하라고 하세요
모든 권한을 우도에게 이양해서 우도공화국을 만들게 해주십시오
125.***.***.60

소낭수 2020-08-23 18:45:14
재발 인공 구조물 만들지 맙시다
전국에 널려있는데 우도까지 보러가지 않으니까?
호기심에 처음에는 가겠지만 나중에 흉물이됩니다
우도분들이 추진하고 있다면 나중에 철거도 우도분들이
돈들여서 하세요
106.***.***.227

ㅋㅋㅋㅋ 2020-08-23 11:12:34
이걸 하려는 의도는? 누구 주머니가 궁핍해신고?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