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용보증재단, 태풍 피해 기업 재해자금 지원
제주신용보증재단, 태풍 피해 기업 재해자금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신용보증재단은 제8호 태풍 ‘바비(BAVI)' 피해 기업에 대해 긴급 재해자금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지자체로부터 ‘재해중소기업 확인증’이나 ‘피해사실 확인서’를 발급받은 도내 기업이다. 

신용재단은 업체당 최대 2억원까지 보증을 지원할 예정이며, 보증료는 0.5% 고정이다. 

신청 업체는 확인증 발급 30일 이내 제주도 경제통상진흥원이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금리 지원 추천서를 받은 뒤 신용재단을 방문하면 된다. 

오인택 신용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장기간 경기침체에 태풍이 더해지면서 제주 소기업·소상공인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재해자금지원을 통한 자금난 해소로 민생경제 안정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