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제주 “제주 모르는 연구원장? 지명 철회해야”
민주당 제주 “제주 모르는 연구원장? 지명 철회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하 민주당 도당)이 도의회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은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예정자 지명을 철회하라고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촉구했다.

민주당 도당은 27일 발표한 논평에서 “도의회의 부적격 판정은 김 예정자가 학술 용역 심의도 거치지 않고 제주도에서 공기관을 통해 수주한 3억5500여만원의 학술 용역이 과정·결과에 문제가 많음이 여실히 드러난 결과”라며 “이는 감사위원회 감사 등을 통해 명명백백히 밝혀 그에 걸 맞는 책임을 지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김 예정자는 제주 사회와 제주 현안에 대한 이해도가 낮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가 인정했듯이 원 지사와의 사적인 관계가 돈독하다는 이유로 제주연구원장에 공모했다면 이는 원 지사와 짜고 공모라는 제도를 이용해 도민을 우롱한 처사”라고 원 지사를 싸잡아 비판했다.

민주당 도당은 “원 지사는 본인이 도민과 약속한 인사청문회를 스스로가 부정하는 행태를 멈춰야한다”면서 “이미 능력이 검증이 안 되는 정무부지사와 음주운전과 각종 비리 의혹이 밝혀지며 도의회의 인사청문회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은 서귀포시장 임명을 강행하며 도민을 무시했다. 이제는 제주에 대해 알지도 못하는 ‘4대강 찬동 인사’까지 제주에 불러들여 제주의 미래마저 망쳐놓고 서울로 도망갈 궁리만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러울 따름”이라고 원 지사의 최근 인사 행태를 비판했다.

민주당 도당은 “이제 원 지사는 도민의 대의기관인 도의회의 인사청문회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여 당장 김 예정자의 제주연구원장에 대한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다시 한 번 촉구했다.

민주당 도당은 “코로나19의 재확산과 태풍 ‘바비’의 피해가 빨리 진정될 수 있도록 정부와 적극 협력해 제주도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데 최우선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원 지사가 자신의 측근만을 챙기면서 중앙 정치에 대한 야욕만을 드러낸다면 도민들이 더 이상 지켜보고만 있지 않을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완전 속았다 2020-08-28 10:36:50
민주당 배신해서 서울놈 찍은 배신자들아!니들도 저놈 서울갈때 같이가서 죽는날까지 똥구녁이나 딱고 살아라 기생충 같은 색히들아!
210.***.***.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