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 역사․정신 계승, 친일청산 사업 추진”
“독립운동 역사․정신 계승, 친일청산 사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성민 의원, ‘독립운동 기념사업 지원 조례’ 개정 추진

우리민족이 겪은 뼈아픈 역사인 경술국치일을 앞둬 항일 및 독립운동의 역사 및 정신 계승·존중과 친일청산에 대한 도민의 목소리가 담은 조례개정안이 발의돼 주목된다.

강성민 의원. ⓒ제주의소리
강성민 의원.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강성민 의원(이도2동을, 더불어민주당)28제주특별자치도 독립운동 기념사업 등 지원 조례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강성민 의원은 일제강점기 당시 제주도에서 일어난 항일 및 독립운동의 숭고한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이에 대한 역사 및 정신을 계승·존중함과 아울러 행정당국이 친일청산 각종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민족정기를 바로잡고 진정한 사회통합에 기여하고자 조례 개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개정조례안에는 제3조의2에 독립운동 역사 및 정신 존중과 제3조의3에 친일청산 조항이 추가된다.

주요내용은 누구든지 항일 및 독립운동의 역사 및 정신을 계승하고 존중해야 하고(3조의21) 위법 또는 공익을 현저히 침해하는 방법 등으로 항일 및 독립운동의 역사 및 정신을 계승하고 존중하는 행위를 방해해서는 안되며(3조의22) 도지사는 제2항에 따른 방해행위가 있는 경우에는 관련 법령 및 조례 등에서 정하는 바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다. 이 경우 도지사는 해당 조치사항을 제주도의회에 지체 없이 보고해야 한다(3조의23)는 내용이다.

도지사는 친일청산을 위한 각종 사업을 추진하고(3조의31) 친일청산과 관련한 사업을 추진하는 법인·단체에 대해 예산 범위에서 사업에 소요되는 경비의 일부를 지원할 수 있다(3조의32)도 도지사의 책무를 규정했다.

강성민 의원은 독립운동과 친일청산은 민족의 자존심에 대한 문제로 이에 대한 논쟁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75주년 광복절 제주경축식이 난장판 기념행사로 치러져 안타까움을 금할 길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앞으로 우리의 숭고한 항일 및 독립운동이 폄훼되지 않고 역사 및 정신을 계승·존중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고, 친일청산을 통해 올바른 역사인식 정립에 기여하고자 일부개정조례안을 대표발의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강성민 의원은 지난해 8월 제주시 노형동 소재 재제주일본국총영사관 노른자위 부동산 매각을 강력히 주장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
제주도민 2020-08-29 20:02:45
잘도 잘해수다
제주에도 친일파가 하부난
물타기허젠 빨갱이 소리만 해다니는 사람들 이신디
21세기엔 확실히 하게 마씸
친일파가 애국 코스프레를 매카시즘으로 하는 일은 어서야 되메
202.***.***.154

극일 2020-08-29 14:21:18
거 잘햄수다. 쭉정이만 이신줄 알아신디 거 도위원 중에 닮암직 헌 사름 이서났구나
14.***.***.36

제주사람 2020-08-29 07:09:17
시류에편승하느것들이꼭있어요
14.***.***.38

장거리 2020-08-29 06:44:31
원희롱지사의 난동이 있었던 순간부터 제주도의 기개와 민족의식이 사라지는가 했는데 역시 제주의 역사인식은 죽지 않았습니다.
친일매국매족의 청산 없이는 우리의 독립은 불완전한 상태일 수밖에 없습니다.
지지합니다.
1.***.***.238

무명초 2020-08-29 06:39:54
강성민 의원님 존경합니다.
도지사가 광복을 두려워하고 친일매국을 정당화하는 엄중한 현실속에 그야말로 이 시대가 요구하는 젊은 정치인이 나타난 것에 희망을 봅니다.
친일파 척결은 이념적 잣대가 아닙니다.
전국민의 관심사고 민족적 숙제입니다.
36년의 노예생활을 했을 우리들의 부모와 선조들을 기억해야 합니다.
1.***.***.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