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드론까지 투입해 비상품감귤 차단 추진
서귀포시, 드론까지 투입해 비상품감귤 차단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서귀포시가 감귤 조수입 8000억원 달성을 위해 극조생 비상품감귤 유통 차단에 나선다. 

서귀포시는 올해 민간인 감귤유통지도 단속 요원 16명을 채용, 오는 8일부터 현장에 투입한다고 2일 밝혔다. 

서귀포시는 자치경찰과 협조해 주요도로변에 검문소를 설치, 감귤운반 화물차량에 대한 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또 원산지를 위반하거나 비상품감귤 유통에 대한 선과장 추적 단속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서귀포시는 10월10일 이전에 출하하려는 농가를 대상으로 사전에 당도검사를 실시키로 했다. 8브릭스 미만의 비상품 감귤 출하를 막기 위해서다. 

서귀포시는 사전검사 미이행과 비상품감귤 유통 농가와 선과장에 대해서는 각종 보조사업에서 패널티를 부과하는 등 강력 대응할 예정이다. 

서귀포시는 드론을 활용해 극조생감귤 재배마을 중심으로 수확중인 과수원을 조사해 후숙여부와 유통 선과장도 추적ㆍ단속할 계획이다. 

위반 사항이 적발될 경우 서귀포시는 현장에서 과태료를 부과하고, 2차례 이상 적발시 품질검사원을 해촉해 선과장 운영도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김상철 서귀포시 감귤농정과장은 “올해 노지감귤 포전거래 가격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함에 따라 비상품감귤 유통을 원천 차단해 높은 조수입을 기록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각 농가도 성숙기와 수확기 품질향상제, 부패방지 칼슘제 살포 등 품질 관리를 강화하고, 비상품 감귤이 출하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궁금 2020-09-14 16:38:12
극조생 비상품 귤을 사게된다면 어디로 신고하면 되나요? 소비자들은 신고할수 없나요?
114.***.***.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