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제주 노지감귤 생산 예산량 52만8000톤
2020년 제주 노지감귤 생산 예산량 52만8000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귤생산량 관측조사
감귤생산량 관측조사

올해 제주도 노지감귤 생산 예상량은 52만8000톤(최소 51만~최대 54만6000톤)으로 예측됐다.

제주도 감귤관측조사위원회와 제주도 농업기술원은 9일 올해산 노지감귤 착과상황 관측조사 결과를 최종 발표했다.

올해 감귤나무 1그루 당 평균 열매수는 900개로 전년 보다 36개(4%) 적었으나, 최근 5개년 평년 835개에 비해 65개(7.8%)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열매 크기(횡경)는 42.7㎜로 전년·평년 보다 각각 0.3㎜, 2.5㎜ 커졌다. 
    
지역별로는 제주시가 전년보다 1.9㎜ 작고 평년보다 1.2㎜ 큰 반면, 비교적 착과량이 적은 서귀포시는 전년보다 2.6㎜, 평년보다 3.6㎜ 큰 것으로 나타났다.

당도는 6.7°Bx로 전년·평년 보다 각각 0.1°Bx, 0.6°Bx 낮았고, 산함량은 3.14%로 전년 보다 0.14% 낮았다.

이번 관측조사는 지난 8월 18일부터 25일까지 도내 456개소 912그루를 대상으로 열매 수, 크기, 재식거리 등을 조사했고, 9월 8일 감귤관측조사위원회에서 최소 51만에서 최대 54만6000톤이 생산될 것으로 심의했다.

생산 예상량은 11월20일 적용시점으로 노지감귤 재배면적 1만4898㏊ 중 원지정비, 폐원 면적 등 제외 한 1만4546㏊ 기준으로 분석했다. 향후 기상여건 등에 따라 생산량은 달라질 수 있다.

관측위원회는 오는 11월 품질·수량 등 3차 관측조사를 실시해 최종 생산예상량을 발표할 계획이다.

농업기술원은 제주시 지역은 골고루 착과가 잘 됐고, 지난해 열매가 많이 달렸던 서귀포시 지역도 지난 겨울 온난한 기후로 화아(花芽, 자라서 꽃이 될 눈) 분화가 촉진되면서 착과량이 일부 늘었고, 올해 49일간의 긴 장마로 인한 과실비대 조장 등을 수량 증가요인으로 꼽았다.

이에 따라 감귤 수확 시까지 비상품 감귤 따내기 등 고품질 감귤생산을 위한 농가 현장 기술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열매가 많이 달린 나무는 9월 중순까지 나무 하단부와 속가지 작은 열매를, 적게 달린 나무는 9월 하순부터 불량감귤을 따내고 비규격품은 수확 전까지 나무에 달린 채 열매를 따내(수상선과) 줄 것을 당부했다.

고품질 감귤 생산을 위해 토양피복재배 포장은 월 2회 정기적인 품질조사(당도, 산함량) 후 관수량을 조절해야 한다며 철저한 물 관리를 강조했다.

황재종 농업기술원장은 “노지감귤 제값받기를 위해 수확 시까지 비상품과 열매 따내기 작업과 함께 칼슘제·부패방지약제 뿌리기 등 과원별, 나무별로 세심한 관리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노지감귤 최종 생산량은 49만1100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ㅋㅋㅋㅋ 2020-09-09 13:40:20
이게 뭔 짖인지 모르겟네
기상청 만큼이나 감귤물량이다
틀리면, 기상하시게?
12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