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반대 김경배씨 환경부서 네번째 단식
제주 제2공항 반대 김경배씨 환경부서 네번째 단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제2공항 예정부지인 서귀포시 성산읍 난산리 주민 김경배(53)씨가 10일 아침부터 세종시 환경부 청사 앞에서 네번째 단식 투쟁에 돌입했다.
제주 제2공항 예정부지인 서귀포시 성산읍 난산리 주민 김경배(53)씨가 10일 아침부터 세종시 환경부 청사 앞에서 네번째 단식 투쟁에 돌입했다.

제주 제2공항 예정부지인 서귀포시 성산읍 난산리 주민 김경배(53)씨가 단식 투쟁에 돌입했다. 벌써 네 번째다.

김씨는 세 번째 단식 과정에서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법정보호중을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10일 아침부터 세종시 환경부 청사 앞에서 단식에 들어갔다.

단식에 앞서 김씨는 “국토교통부는 2년간에 걸친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를 통해 법정보호종 조사를 했지만 이는 명백한 허위, 거짓 조사로 평가서 반려 사유에 해당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사업확정 고시 전에 실시하는 이유는 법정 보호종의 서식이 확인될 시, 사업을 취소해 법정 보호종의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지난해 12월19일 재보완 요구가 있자, 조명래 환경부장관은 4계절 조사를 철저히 하겠다. 환경부의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약속했지만 이후 어떤 조치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KEI의 제2공항 부지 부적합 의견 개진처럼 법정보호종 외에도 철새도래지와 숨골, 조류충돌, 동굴, 주민소음 피해 등 환경부가 부동의를 해야 할 이유는 차고 넘친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씨는 “단식 투쟁을 통해 환경부의 직무유기 행위에 항의하고 본연의 업무에 충실한 것을 요구하겠다. 환경부가 환경 파괴부로 전락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씨는 제2공항 계획 전면 철회를 요구하며 2017년 10월에 42일간 단식, 2018년 12월부터 2019년 1월까지 38일간 단식, 2019년 12월11일부터 열흘간 단식을 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4
123 2020-09-16 14:15:20
환경좋아하시느분들이..... 산에 있는 나무 다 깍아서 만든 태양광에는 존나 조용하시네요 ^^
119.***.***.76

그만하지요 2020-09-15 23:33:57
단식 그만해도 되겠네요.
"국토교통부와 제주도, 제주도의회가 제주 제2공항 건설을 일방적으로 강행하지 않는다고 합의했다.
또한 현 제주공항 확장과 관련해서도 '공개 검증' 대신 ADPi(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 보고서에 대한 '끝장 토론'을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와 제주도의회 제2공항 건설 갈등해소특별위원회, 제주도는 지난 14일 만남을 갖고 이같은 내용을 3자간 합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출처 : 제주의소리(http://www.jejusori.net)
175.***.***.8

서기원 2020-09-15 22:53:16
5일짼데 배고플껀데... 뭐 좀 드시지요.
몰래라도 드셔요. 아무도 탓하지 않아요.
이번에 100일 정도 해봅시다. 건행...
58.***.***.73

쇼하지 마라 2020-09-15 16:04:47
환경팔이 하면서, 중앙 정부에 한 자리 받는 놈들 보니 너도 한 자리 받고 싶니?

죽기를 각오 한 놈이 무슨 4번이나 단식하니.. 그냥 한방 끝내는 방법도 있자나. 죽기를 각오 했다면서? 그럼, 해봐.

신문에 나고 싶어서 영웅놀이 하는 너 같은 놈들 때문에 제주도 젊은이들은 지금도 실업자로 pc방 돌아다니는 백수로 살고 있다. 너 같은 놈들이 무슨 능력으로 제주도 젊은이들의 인생을 책임질건데?
117.***.***.79

제주시민 2020-09-15 11:18:20
4대강 사업 찬동해서 수십조원 혈세낭비시킨 당사자는 도지사에 앉아 있는데 정작 고향과 삶의 터전을 빼앗길 처지에 있는 사람은 또 그 4대강 추진했던 도지사때문에 저 먼 타향에서 단식하고 있습니다.
이 사람의 모든 행동에 공감하는건 아닙니다. 과거 계란 던진 잘못은 죄값을 치뤘습니다.
하지만 여기 댓글들은 선을 넘고 있네요.
인격모독에 인권침해까지 하고 있습니다.
쓸데없는 제2공항 짓겠다고 갈등을 방치하는 도지사때문에 도민들 근심만 늘어갑니다.
제주의 현실이 참으로 안타깝고 마음 아픕니다.
118.***.***.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