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만 지었다” 제주 52번 확진자 진술-동선 일치
“농사만 지었다” 제주 52번 확진자 진술-동선 일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10일 GPS조회 추가 확인...접촉자 2명

서귀포시 산방산탄산온천발 제주 52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휴대전화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조회 결과, 1차 역학조사에서 확보됐던 최초 진술과 일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0일 오후 7시 30분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도내 52번째 확진자 A씨에 대한 GPS 조회 등 추가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당초 A씨는 "농사일 때문에 타인을 만나거나 대화한 적이 없으며, 주로 밭을 오가고 자택에 머무는 편"이라고 진술했고, 실제 GPS 기록에도 주 동선인 밭과 자택 외에 특별한 추가 동선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 진술을 통해 확인된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의 방문 장소는 △제주감귤농협 안덕지점(안덕면) △화순목욕탕(안덕면) △청루봉평메밀막국수(대정읍) △안덕농협 농기계수리센터(안덕면) 등 4곳으로, 접촉자는 목욕탕 직원 2명이다.

A씨 동선 중 화순목욕탕과 청루봉평메밀막국수의 경우 가족인 53번 확진자와 동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세부 역학조사를 통해 A씨의 방문지 4곳 중 제주감귤농협 안덕지점과 청루봉평메밀막국수에 대한 접촉자를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3일 가벼운 몸살 기운이 발생해 상비약을 복용했고, 10일 검체 채취 시 두통과 근육통 및 발열 증세를 보였다. 방역당국은 증상 발현 2일 전인 9월 1일부터 6일까지 A씨의 세부 동선 파악을 위해 추가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제주도는 A씨와 관련한 추가 동선과 접촉자가 확인되는 대로 재난안전문자·홈페이지·SNS 등을 통해 공개하고, 방역 조치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