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비상품 극조생감귤 56톤 유통 선과장 덜미
제주서 비상품 극조생감귤 56톤 유통 선과장 덜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11일 덜 익은 극조생감귤을 강제 착색해 유통을 시도한 선과장을 첫 적발했다. [사진제공-서귀포시]
서귀포시는 11일 덜 익은 극조생감귤을 강제 착색해 유통을 시도한 선과장을 첫 적발했다. [사진제공-서귀포시]

비상품 극조생감귤을 유통하려던 선과장이 제주 행정당국에 적발됐다. 

서귀포시는 지난 11일 덜 익은 극조생 감귤을 강제 착색해 유통하려던 서귀포시 호근동 A선과장을 적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익명의 시민 제보를 받은 서귀포시는 A선과장에 유통지도 단속반을 급파해 현장을 적발했다. 

서귀포시는 현장에서 강제 착색된 것으로 보이는 감귤을 발견했으며, A선과장은 덜 익은 감귤을 선과하고 있었다. A선과장이 출하하려던 비상품 감귤만 약 56톤에 달한다. 

A선과장은 서귀포시에 신고되지 않은 선과장으로 드러났으며, 품질검사원조차 지정받지 않고 운영됐다. 

서귀포시는 비상품 감귤 전량을 폐기조치 명령하고,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김상철 서귀포시 감귤농정과장은 “올해산 감귤이 제값을 받기 위해서는 비상품 극조생 감귤 유통이 근절돼야 한다. 감귤 수확전 당도검사와 함께 드론을 활용한 현장 조사, 거점단속 등을 통해 비상품 감귤 유통 근절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토리 2020-09-15 08:42:47
벌금이 500..;
그러니 근절이 안되지ㅡㅡ
14.***.***.166

신제주 2020-09-14 23:58:36
진짜 말덜은 직싸게도 안들어 쳐먹네이~ 허지말랜 허는것덜은 제발 좀 허지마라게 !! 작싼 어른덜이 이거뭐라 ?? ㅉㅉ
59.***.***.22

극조생 주생산지 제주 2020-09-14 17:52:41
극조생 주생산지
제주시에도 적발건수 올려야 헐건디예
부지런히 돌아다닙써
112.***.***.227

2020-09-14 16:41:00
제가 아는 지인이 시퍼런 청귤로 보이는 귤을 극조생귤이라고 구매해서 배송받고 당황해 합니다.
판매자는 반품 못해준다고 시원한 바람 쏘여주면 노랗게 익는다고 하고 있구요.
이런경우 신고 못하나요? 소비자보호원으로 해야하나요?
114.***.***.240

허나마나 2020-09-14 16:28:01
상인들
단속나오민 벌금냉 다시허주
이런 마인드인거 다들모르시나
211.***.***.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