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CBS 창립 19주년 ‘2020 Jazz in Jeju’
제주CBS 창립 19주년 ‘2020 Jazz in Jeju’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CBS(본부장 심승현)는 창립 19주년을 기념해 ‘2020 Jazz in Jeju'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오는 15일 오후 7시30분부터 제주시 시민복지타운 주차장 특설무대에서 진행되는 공연은 코로나19에 맞춰 차량에서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비대면 행사를 준비됐다. 

공연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도민에게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로 진행되며, 사전 예약 참가자에게는 제주 6차산업 제품 ‘선물 꾸러미’가 주어진다. 

공연에는 첼리스트 김규식과 무누스앙상블이 라틴과 탱고 등 다양한 재즈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무누스는 ‘천재적 재능을 가진’이란 뜻의 라틴어로 2009년 김규식을 주축으로 결성된 앙상블이다. 

드라이브 인 콘서트는 차에서 내리지 않고, 현장 주파수 FM 94.1MHz로 즐길 수 있다. 

공연은 오는 19일 낮 12시5분부터 CBS 라디오 표준 FM(제주시 93.3MHz, 서귀포 FM 90.9MHz)에서 방송되며, 유튜브 등에서도 방송이 예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돌캥이 2020-09-17 16:50:37
CBS의 기독교문화 일탈 방송 정책을 버려라.
재즈가 기독교문화와 무슨 연관이 있길래 이런 연주회를 매 년 하는지... 도민들과 소통할 대담한 기독교문화의 본질을 추구하는 방송을 다져가지 못 할 망정 기독교문화를 허무는, 소위 시민들과의 소통이란 이유로 본질을 흐리는 이런 발상은 뭔가 잘못돼도 한참 엇나갔다. 그러느니 CBS아가페 합창단을 발전시킬 지원책을 강구하는게 낫다. 합창단 수준을 보라. 일개 교회 성가대만큼도 못한 수준이 낯 뜨겁지도 않은가? 정작 집안단속은 못하면서 악보 보며 연주하는 연주자들도 데려다가 재즈연주회라고 나발부는 것은
지나가던 x가 웃을 일이다.
재즈는 몸에 밴 즉흥연주와 상호연주에 있다. 여기에 악보가 놓이는 것은 재즈의 생명이 소멸되는 것이다.
4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