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용보증재단, 200억원 규모 긴급운영자금 지원
제주신용보증재단, 200억원 규모 긴급운영자금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신용보증재단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도내 영세 자영업자에게 200억원 규모 긴급운영자금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영세자영업자의 일시적인 자금난 해소와 원자재 구매대금, 임금체불 등 어려움을 덜기 위해 지원되며, 접수는 오는 29일까지다. 

야간예약상담이 가능하며, 신용재단은 보증처리기간을 단축해 익일 보증서 발급을 통한 신속한 자금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오인택 신용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잇따른 태풍으로 도내 자영업자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신속한 지원을 통해 모두가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