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한라병원, 지역외상체계 구축 시범기관 선정
제주한라병원, 지역외상체계 구축 시범기관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한라병원은 국립중앙의료원이 추진하는 2020 지역외상체계 구축 시범사업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한라병원은 2022년까지 3년간 지방자치단체와 권역외상센터간 역할 분담을 전제로 지속가능한 지역 외상거버넌스를 수립하게 된다.

1단계로 2021년 3월말까지 지방자치단체, 지역소방본부, 응급의료기관 등이 참여하는 지역 외상거버넌스를 구성해 시범 운영하고 예방가능사망률을 낮출 대응력을 갖추기로 했다.

한라병원은 지역 내 중증외상환자가 최적 시간 내 최적 치료를 받게 되면서 예방가능 외상사망률도 크게 낮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전국에는 권역별로 17개 권역외상센터가 지정돼 있다. 이중 15개소가 운영 중이다. 제주한라병원 권역외상센터는 올해 3월 문을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연동사람 2020-09-17 16:55:35
최적시간? 최적진료? 누굴위한? 한라병원 이익위한?
그런거 이전에 주변 교통체증이나 해결하라구요 병원진료받으러 진입로에서부터 몇분씩 대기하는거는 고사하고
3차로 하나의 차선을 온통 차지해서 얼마나 교통란이 심각한지 생각좀해요 한라병원 전용도로냐구요?
제주도민 모두를 불편하게하지말고 도로를 구입하란말이예요. 그많은 돈벌면서 누구한테 덤탱이예요
이사가든지 부동산도 많으면서
5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