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태료 500만원 받은 제주도, 비자림로 공사 12월 재개
과태료 500만원 받은 제주도, 비자림로 공사 12월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업무보고서 환경부와 협의 후 재개...서귀포시 우회도로 역시 2023년 완공
중단된 비자림로 확장공사
중단된 비자림로 확장공사

제주도가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12월에 재개하기로 했다.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역시 투자 재심사 타당성 조사 용역을 추진해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고윤권 제주도 도시건설국장은 17일 제387회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1차 회의에서 도시건설국 업무보고를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고윤권 국장은 업무보고 자리에서 '중단없는 지방도 건설사업 추진'을 하겠다며 비자림로와 서귀포시 우회도로 건설사업 계획을 꺼냈다.

제주시 구좌읍 대천교차로와 금백조로를 잇는 2.9㎞(1~3구간)의 비자림로 확장공사는 2018년 시작해 2021년 6월 마무리 할 예정이었지만, 삼나무숲 훼손 논란과 법정보호종 동식물이 발견돼 지난해 5월 공사가 중단됐다.

제주도는 영산강유역환경청과 협의를 했다며 올해 5월27일 공사를 재개했지만 환경부는 사업 변경협의를 하지 않은 상황에서 사전 공지없이 비자림로 공사를 재개한 제주도에게 과태료 500만원을 처분했다. 

제주도가 환경영향평가법 제47조 '사업시행자는 승인청(환경청)과 계획 변경협의를 마치기 전에 공사를 진행하지 못한다'는 법을 어긴 것이다.

이 때문에 공사를 재개한 지 하룻만인 5월28일 비자림로 공사는 다시 중지된 바 있다.

고윤권 국장은 "비자림로는 보완설계를 반영하고 세부이행계획을 마련해 영산강유역환경청과 협의 후 12월에 공사를 재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하게 피력했다.

서귀포시 우회도로 조성계획과 관련해서도 고 국장은 "지난 6월 실시계획울 고시했다"며 "투자 재심사 관련 타당성조사에 따른 사전용역을 추진하는 등 행정절차를 이행해 2023년 완공 목표로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양병우 의원(대정읍, 무소속)은 "중단없이 지방도를 건설하겠다고 했는데 비자림로와 서귀포시 우회도로에 300억원이 넘은 돈을 보상으로 집행했다"며 "어떻게 할 것이냐"고 따졌다.

고 국장은 "비자림로와 서귀포시 우회도로는 현재 행정절차를 밟고 있다"며 "비자림로는 환경부에서 보완 요구를 했고, 우회도로는 현재 설계가 마무리 상태"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7
클레멘타인 2020-10-02 17:17:39
도내 균형발전을 위해선 제주시로 집중되어 있는 도로 수정 및 재설계가 필수다. 대정읍, 표선면, 성산읍에서 차로 서귀포시내 가는것보다 제주시 가는게 오히려 더 짧게 걸린다. 물론 그렇게된 근본원인은 육지와 통하는 길이 모두 제주시에 있기때문.
222.***.***.112

2020-09-20 00:58:51
도도새와 카바리아 나무처럼 생물은 모두 유기적으로 연결된 존재고, 따라서 단 한 종이라 할지라도 종의 멸종과 생물 다양성의 감소는 우리 모두를 향한 위협이 될 수 있습니다. 교통량 때문에 고충 겪으신 제주도민 여러분 입장을 이해 못하는 바가 아니지만, 삼나무 숲에 뿌리내려 살아가는 동식물들의 삶이 우리의 삶과 동떨어진 것이 아니라는 점을 충분히 고려해 상호 원만한 방향으로 일이 해결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11.***.***.75

삼나무 유해식물 어쩌구 저짜구 하는 분들에게 2020-09-18 23:18:11
제주도내 삼나무 베어내기 운동 제창합시다.
원희룡도지사가 대표하고 추진하면 좋겠네요.
삼나무가 그렇게 건강에 안좋은 유해식물이면 도내 삼나무 다 없애야죠.
오름이건 과수원 방풍수건 다
베어내야죠.
대대적인 운동 합시다.
오름에 있는 삼나무, 길가 정원 공원 곳곳에 있는 삼나무 다 베어냅시다
그래서
행복하실것 같나요?^^
그래서 교통이 막힘 없이
막 뚫리던가요?
그냥 시속 50으로만
집아도 교통소통 잘 될겁니다.
도로확장이 마을 숙원시업이라고 하던데
마을숙원사업이면 다 국비에 지방비 우리 세금 다 투여돼야 하는가? 그 돈은 그렇게 마을에서 요구하면 다 되는건가?
정 원하면 원하는
동네 사람들 성금으로 모아서 하는게 맞지 않나요?
220.***.***.89

11 2020-09-18 11:08:52
답답하네 저 삼나무 일제시대때 수입해서 심어놓고 꽃가루만 처날려서 도움도 안되는건데 좀 베면 제주도 무너질것처럼 생각들 하네 에휴..공부들좀 하자
175.***.***.164

정말 대단 2020-09-18 10:59:12
정말 대단들 하네요.. 여태껏 불편함 없이 살아왔고 힐링의 도로였는데 조금 편하자고 그걸 공사한다고요?
누구를 위한 겁니까. 대체...
제주의 아들이라고 하더만...집 생각은 1도 안하는 아들이신거 같네요.. 파고파고 또 파고 무산되고 또 파고 파고
그나마 도로는 포장해 놓고 몇년 지나면 사람들 뇌리에서 잊혀지겠죠...
표선에 담팥수 나무 자연 터널 도로 6km 구간 없애고 그자리에 말도 안되는 공원 들어왔죠..
지금 가서들 보세요...거기에 누가 다니나.. 거기 방치된 자전거들은 굴러는 가는지 의문입니다...
이제 제주땅은 그만 손댑시다.
12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