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연맹노조 제주 "적정 도선료 입법 서명운동 동참"
서비스연맹노조 제주 "적정 도선료 입법 서명운동 동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제주지역본부(본부장 서승환)는 18일 성명을 내고 적정 도선료 입법 서명운동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서비스연맹노조는 지난 14일 대표자 회의를 갖고 도선료 문제 해결을 위해 범도민 서명운동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서비스연맹노조는 "도선료 문제는 우리 도민들에게는 어제 오늘이 아니다. 제주도와 제주도민은 부당하고 과다한 도선료로 인해 매년 수백억원에 달하는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입고 있고, 물류기본권을 제대로 누리지도 못하는 심각한 불편과 차별을 받고 있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도선료 문제는 제주도민이라면 누구나 다 아는 대표적인 민생문제이며, 대표적인 불합리, 불공정, 차별의 대명사가 돼 있다. 문제는 있으나 해결할 사회적 법적 제도적 해결을 못하고 있다. 재벌 눈치만 살피는 정치권이 제 역할을 미뤄둔 채 손을 놓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성토했다.

서비스연맹노조는 "제주도민이 직접 도선료 문제 해결의 주인으로 당당히 나서고 있다. 도민이 문제해결의 주체로 나서는 운동"이라며 "이 운동을 통해 모아진 민심의 성난 파도가 커지면 커질수록 부당하고 과다한 도선료 문제의 법적 제도적 돌파구가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