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집단행동 하루 만에 ‘철회’ 제주 배송 정상화
택배노조 집단행동 하루 만에 ‘철회’ 제주 배송 정상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 첫 집단행동을 예고한 제주지역 택배노동자들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가까스로 정상 업무에 나서기로 했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제주지부는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21일부터 예고한 분류작업 거부를 전면 보류한다고 18일 밝혔다.

대책위는 “국토부와 노동부는 택배 노동자들의 업무를 줄이고 원활한 업무가 이뤄질 수 있도록 분류인력 투입계획 등의 조치를 발표했다. 미흡하지만 수용하겠다”며 철회 배경을 밝혔다.

이어 “노조의 요구를 전향적으로 수렴하겠다는 우정사업본부의 입장도 받아들인다. 국민들의 불편함 등을 고려해 예정했던 분류거부 계획을 변경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대책위는 “정부와 택배업계가 약속대로 분류작업 인력투입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요구한다”며 “정부는 택배노동자의 업무부담이 줄어들 수 있도록 점검과 지도에도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택배노조는 각 택배사와 대리점에 분류작업 인력투입에 따른 업무협조요청을 발송하고 23일부터는 2시간 늦은 오전 9시에 출근하기로 했다.

대책위는 “약속한 분류작업 인력이 투입되지 않으면 특단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며 “나아가 장시간 노동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을 위한 법과 제도를 정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택배노조는 14일부터 16일까지 조합원을 상대로 쟁의행위를 위한 ‘과로사 대책 쟁취 총력투쟁 전국 택배노동자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조합원과 비조합 택배노동자 4399명 중 95.46%인 4200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제주에서도 70명이 투표에 참여해 1명을 제외한 69명이 찬성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가나다라 2020-09-18 23:08:37
덕분에 항상 잘 이용하고 있습니다.
물류는 많아졌는데 사람은 그대로 쓸려는 못된 사측이죠. 돈은 업장에서 다 떼가고 직원들 안위는 관심없죠. 이제 택배기사님들 없음 생활이 안되는데 말이죠ㅠㅠ
감사합니다. 고생 많으십니다.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랍니다!
59.***.***.50

김모씨 2020-09-18 19:58:1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