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월 잡음 광역음식물처리장 본격화..1천억 태영건설
9개월 잡음 광역음식물처리장 본격화..1천억 태영건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22일 착수보고회...2023년 완공예정

 

1000억원대 광역음식물 폐기물 처리시설 조성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사업자 선정에서 탈락한 업체 측이 선정 절차에 문제를 제기한 가처분 신청이 법원에서 기각됨에 따라 9개월 이상 늦어졌지만 2023년까지 완공을 목표로 조성사업이 속도를 낸다. 

제주도는 오는 22일 광역 음식물류 폐기물처리시설 조성 사업에 대한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고 21일밝혔다.

서귀포시 색달동에 들어서는 광역 음식물류 폐기처리시설은 1일 340톤의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는 규모로 조성되며, 총사업비 1069억6900만원이 투입돼 오는 2023년 완공될 예정이다.사업자는 태영건설 컨소시엄이다.

광역 음식물류 폐기물처리시설 조성 사업은 인구 증가와 기존 처리시설 노후화로 인한 처리용량 부족에 따라 안정적인 폐기물 처리와 유기성 폐자원을 활용한 자원순환체계(바이오가스화시설)를 구축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이 사업은 색달동마을회에서 입지 결정 동의와 기획재정부, 환경부의 협의를 통해 국책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설계·시공 일괄입찰 공고를 진행한 결과, 실시설계 적격업체로 ㈜태영컨소시엄이 선정됐지만, 탈락업체로부터 ‘낙찰자 선정절차 중지 가처분’소송이 제기돼 착수보고회가 지연됐다.

하지만, 지난 9월9일 제주지방법원이 가처분 소송에 대해 ‘기각’ 결정을 내림에 따라, 제주도는 22일 실시설계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제주도는 착수보고회를 통해 기본설계 결과 음식물류폐기물 반입 및 전처리 설비, 혐기성 소화과정, 소화슬러지 및 하수처리 공정 등을 점검하고 업무 추진 상황을 공유할 계획이다.

또한 운영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과 음식물쓰레기 처리로 인한 도민 불편 최소화 방안도 모색할 방침이다.

문경삼 도 환경보전국장은 “색달동마을회와 봉개동마을회는 물론 도민 불편 해소를 위해 매월 간담회를 통해 추진 업무를 공유하고 있다”면서 “사업 진행과정에서 나타나는 불편 사항은 즉시 조치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mornilove 2020-09-22 01:04:54
박덕흠 -태영 -sbs - 카르텔(컨소시엄?)
61.***.***.161

제주뾱 2020-09-21 14:42:00
태영건설?

SBS 주인 태영건설?

맞음?
125.***.***.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