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혈액원, 고교 헌혈유공자 143명 표창
제주혈액원, 고교 헌혈유공자 143명 표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중앙고 3학년 김진아 학생 대표 수상
대한적십자사 제주도혈액원은 지난 17일 고교 헌혈유공자 143명에게 표창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대표로 표창을 받은 김진아 학생. 사진=대한적십자가 제주도혈액원.

대한적십자사 제주도혈액원(원장 박은영)은 지난 17일 김진아(제주중앙고, 3학년) 학생에게 고교 헌혈유공자 143명을 대표해 표창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제주중앙고등학교 등 24개 학교 학생 143명이 헌혈유공자 표창을 받았다.

고교생 헌혈유공자 표창은 고교 3학생 대상 재학 중 7회 이상 헌혈에 참여한 학생에게 주어지는 제주혈액원장 포상이다. 헌혈 참여에 대한 감사 의미를 전달하고 헌혈 중요성과 활성화를 위해 매해 시행 중이다. 

헌혈유공장을 수상한 김진아 학생은 현재까지 35여 회 헌혈에 참여하며 143명 가운데 최다참여를 기록해 대표 수상자가 됐다. 

김진아 학생은 2018년 7월 학교에 온 헌혈 버스를 보고 호기심에 시작, 헌혈에 관심이 생겨 정기적 생명나눔을 시작했다. 헌혈 30회 이상 참여자에게 수여하는 헌혈유공장 은장도 수상한 바 있다.

김진아 학생은 “단순한 마음으로 헌혈을 시작했는데 이렇게 뜻깊은 수상을 하게돼 기쁘다”며 “앞으로 간호학과에 진학해 헌혈의집에 있는 간호사분들처럼 생명을 살리는 일을 직업으로 삼고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