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경찰에 덜미 110억대 BTS 화보 사기 50대 구속
제주 경찰에 덜미 110억대 BTS 화보 사기 50대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월드스타 방탄소년단(BTS)의 허위 화보 제작을 내세워 투자금을 빼돌린 업자가 결국 구속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사기와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모 투자회사 대표 고모(58)씨를 구속하고 중간책 4명을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고씨는 제주시에 투자 회사를 차리고 2018년 3월부터 2020년 3월까지 BTS 화보 제작에 투자하면 원금과 연 20%의 수익금을 지급하겠다며 투자 유치에 나섰다.

실제 화보 샘플까지 준비해 투자자들을 유혹했다. 중간모집책은 가족과 지인, 회사 동료 등에게 투자 권유해 자금을 모았다. 이들은 고씨의 회사 직원과 수당을 받는 일반인들이었다. 

투자자들은 1인당 1억원 안팎을 투자해 일부는 초기에 배당금 형식으로 수익금을 챙겼다. 이후 피해자들이 투자금을 회수하지 못하면서 올해 6월부터 고발이 잇따랐다.

경찰에 접수된 고발인만 27명에 이른다. 경찰은 고씨의 계좌내역을 토대로 피해자가 7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있다. 

피해자의 대다수는 제주도민들이다. 이 중에는 5억원을 투자한 피해자도 있었다. 경찰이 계좌를 통해 산출한 전체 피해액은 110억원 상당이다.

고씨가 BTS 화보 제작 명목으로 투자에 나섰지만, 경찰은 실제 BTS 화보 제작이나 투자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봤다.

경찰은 고씨가 투자 받은 돈을 개인 채무와 변제, 유흥비, 생활비, 중간모집책 수당 지급 등에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동부경찰서는 17일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이날 오전 11시40분쯤 서울시의 한 호텔에서 고씨를 체포했다. 19일에는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법원이 발부했다.

경찰은 “높은 수익을 제공한다며 투자 권유할 경우 의심하고 투자처가 확실한 지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며 “고씨에 대해서는 조만간 검찰에 넘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Kim sung 2020-09-22 16:16:19
피해자 너무 많아요... 암환자에 환경미화원까지....모두 속이고 정말 치가 떨리네요
14.***.***.65

팽대리 2020-09-22 12:41:13
고씨 이사람 말들어보민 존나 그냥 돈벌수밖에 없는구조였음...ㅎㅎ
겐디 좀 생각해보민 이상한게 많았지...
이거 걸린이유가 뭔지암?? bts 방시혁이 코스닥 상장하면서 고씨가 똥줄타기시작했지..
방시혁이가 상장안해심 이새끼 계속 사기쳤을꺼임,, 그리고 한동안안걸렸겠지.. 왜냐.
기존 투자자 수익금을 새로운 투자자 투자금으로 매꾸면 되는거였거든.. 근데 생각도 못한 코스닥 상장이라는 변수가 나타난거지..
기존의 제주를 떠들썩하게했던 안지스컴파니(구속),비상인포텍(구속,2개월전 출소함)이 이런식으로 돈모아서 연동 룸싸롱 하루에 2~3번가고 흥청망청 돈 써댓지~
조만간 30대 남자도 이렇게 터집니다..보세요~ 차마 아직 누군지는 아직 말 안하겠음.
14.***.***.247

제주시민 2020-09-22 07:34:13
제주도에선 고씨들이 항상 말썽 일으키네 그려. 사기꾼 고씨가 육지놈인지 상판대기하고 실명 공개하라. 그라고 사기당한 사람들아 정신 차려. 쉽게 돈 벌 생각만 하지말고.
59.***.***.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