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직 절반도 안되는 명절 휴가비, 파업 내몰아”
“정규직 절반도 안되는 명절 휴가비, 파업 내몰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는 23일 오전 10시 제주도교육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교육공무직(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복리후생 차별에 대해 규탄했다.

노조는 "17개 시도교육청의 집단 담합으로 추석이 다가오는 지금, 교섭조차 한 번도 못 열었다. 교육공무직 노동자들은 올해 6월초 집단교섭 개시 요구를 했으나, 7월 29일에서야 절차협의를 시작했고, 교육청은 어렵게 의견 접근을 이룬 내용조차 추석 차례상 전을 뒤집듯 말을 바꿨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노조는 코로나로 인한 우리사회의 어려움을 고려해 올해 정규직의 절반도 되지 않는 명절휴가비 등 복리후생 차별을 해소하고, 사회적 불평등을 키우는 정규직과의 극심한 임금격차를 축소하기 위한 정규직 기본급 인상률 이상의 기본급 등 소박한 요구를 내걸었다"고 했다.

정규직의 경우 근속에 따라 200~300만원의 명절휴가비가 지급되는 반면, 교육공무직 노동자들은 일괄 100만원의 휴가비가 주어진다는 주장이다.

이어 "도교육청은 추석을 한 주 앞둔 오늘 교육공무직 노동자들에게 명절휴가비를 지급했다. 여전히 정규직에 비해 절반도 안되는 금액"이라며 "교육공무직을 파업으로 내모는 것은 집단으로 교섭을 회피하는 교육청"이라고 성토했다.

노조는 "오는 25일 쟁의행위 찬반투표가 끝난다. 교육공무직 노동자들을 파업으로 내몰지 말라"며 "도교육청은 성실하게 교섭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적은돈이가 2020-09-24 08:32:04
민주노총이 하는 짓이 정말 안타깝네... 국민세금을 더 털어먹으려고만 하다니... 그래도 민주노총이 우리 사회의 소금 같은 역할을 했왔음을 충분히 인정하고 공감하지만 요즘은 정말 아니다. 노동조합이 아니라 떼를 지어서 국민세금강탈하려고만 하고, 자신들의 이익만 챙기려고 한다. 그러니 국민들과 점점 멀어지는 것이다. 최근에는 학교가 교육의 질을 높이겠다고 돌봄을 지자체로 이관한다고 하니, 말도 안되는 소리를 지껄이며 돌봄의 질이 떨어진다고 하지 않나. 돌봄질이 떨어지지 않도록 민주노총이 해야할 일이 아닌가? 학교 선생이랑 학생들이 가르치는 일에만 열심히 하라고 하면 될 것을, 뭣도 모르는 소리를 해대니 참 할 말이 없는 상황이네요
112.***.***.83

도민 2020-09-23 23:10:18
공무직 중 교육공무직이 복리후생, 처우, 급여가 젤 낮다.
211.***.***.177

도둑놈 심보 2020-09-23 19:07:55
공부 열심히 해서 정규직 하세요, 누가 말립니까?

대통령하고 똑같은 명절휴가비 달라고 하세요~~~~노력은 안하고 돈은 똑 같이? 북한 가세요.
59.***.***.35

제주인 2020-09-23 12:39:21
정규직이 200-300 어떻게 받나요
그금액 받으려면 최소 20년이상 근무시입니다
59.***.***.75

평범한 직장인 2020-09-23 11:26:12
명절 휴가비 100만원 많이 받네
나도 저기가서 일하고 싶다
어떵하믄 저기서 일할수 있는거꽝
노조위원장 빽이믄 될건가
220.***.***.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