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풍력사업’ 뿔난 제주 해녀들...“삶의 터전 훼손말라”
‘해상풍력사업’ 뿔난 제주 해녀들...“삶의 터전 훼손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리어촌계 해녀들, 해상풍력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촉구
24일 오전 제주도의회 앞에서 '한동-평대해상풍력사업'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는 제주시 구좌읍 한동어촌계 소속 해녀들. ⓒ제주의소리
24일 오전 제주도의회 앞에서 '한동-평대해상풍력사업'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는 제주시 구좌읍 한동어촌계 소속 해녀들.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의 '제주 한동·평대 해상풍력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 심의를 앞두고 한동리 마을 해녀들이 사업 철회를 강력 촉구했다.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 어촌계 해녀들은 24일 오전 9시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부동의를 촉구했다. 

집회에는 약 100명의 해녀들이 참석해 '한동바당 놔두고 부동의하라', '해녀 삶의 터전 한동바당 훼손말라', '해양생태계 에 미치는 영향 재조사하라' 는 문구가 담긴 손팻말을 들었다.

이들은 "똑같은 해상풍력사업인데 한림은 다섯 차례 심의하는 동안 한동은 단 한 차례 심의로 끝냈다. 도의회는 날치기로 심의한 해상풍력 환경영향평가를 부동의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풍력발전사업이 해녀생존권을 위협하고 있음에도 지역 주민과의 아무런 대화가 없었다는 점도 지적했다.

24일 오전 제주도의회 앞에서 '한동-평대해상풍력사업'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는 제주시 구좌읍 한동어촌계 소속 해녀들. ⓒ제주의소리
24일 오전 제주도의회 앞에서 '한동-평대해상풍력사업'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는 제주시 구좌읍 한동어촌계 소속 해녀들. ⓒ제주의소리

이들은 "2015년경에 작성됐다는 동부 풍력발전지구 지정 후보지 유치 동의서는 한동리 어촌계원들 대부분이 알지 못하는 사항으로, 회의록도 남아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설령 유효하다고 해도 풍력발전지구 지정에 대한 사항은 한동해상풍력 지정 동의와는 무관하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해녀들이 뿔났다. 숨비소리의 절절함이 살아 숨쉬는 한동 어촌계 삶의 터전을 짓밟으려 하지 말라"고 거듭 촉구했다. 

한편, 제주에너지공사가 추진하는 한동·평대해상풍력발전 사업은 총 사업비 6500억원을 투입해 풍력발전 5.5MW급 19기 규모의 풍력발전설비를 조성하는 내용으로 추진중에 있다. 연간 예상 발전량은 약 30만MWh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도민 2020-09-24 19:18:52
해양구조물이 어패류서식에 도움이 된다고 긍정적이랬으면서....
또 누군가 선동을 했구만....
육지에하는거도 안돼 바당에하는것도 안돼..
해마다 전기사용은 늘고있는데 전기좀 아껴쓰던지..
39.***.***.57

한동리해녀삼촌들 2020-09-24 16:40:48
봄에 도의회 앞 집회할때
김경학이 나오니 반갑게 인사하고 김경학이 믿고 일찍 가셨지요?
절대 믿어선 안 될 사람이 김경학입다.
끝까지 투쟁!!!
211.***.***.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