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상유지에 대한 반성 필요…코로나 시대 제주 바뀌어야”
“현상유지에 대한 반성 필요…코로나 시대 제주 바뀌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11차 제주경제와관광포럼 박재성 실장 온라인 강좌 오픈

제주상공회의소는 제111차 제주경제와관광포럼 온라인 강좌 ‘포스트코로나 시대, 중소기업의 대응’을 24일 오픈했다. 

제주상의와 제주도관광협회가 주최하고, 제주도·제주개발공사·제주농협·제주은행이 후원하는 이번 경제와관광포럼 강연자로 박재성 중소기업연구원 창업벤처연구실장이 나섰다. 

서울대학교를 졸업해 경영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한 박 실장은 매일경제TV 기자,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선임연구위원, 명지대학교 경제학과 겸임교수 등을 역임했다. 

박 실장은 “코로나19 이전과 이후는 전혀 다른 세계가 될 것이라는 데 많은 전문가들이 공감한다. 변화의 흐름속에서 한국의 대응이 주목받고 있다”며 “디지털 인프라와 물류, 방역시스템 등에서 우리나라가 찬사를 받고 있다.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는 것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당면 과제”라고 귀띔했다. 

이어 “지난 몇 년간 우리나라는 저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고령인구 증가와 생산가능 인구 감소 등으로 성장 잠재력이 약화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생산성 격차가 줄지 않고 있다. 코로나19 위기를 혁신의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실장은 “현상유지를 고수하면서 신산업과 신기술 육성에 소홀했는지 반성이 필요하다. AI과 VR, AR, 5G 같은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제주는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업 등 의존도가 크지만, 이 위기를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 실장은 “단기적으로는 일자리와 지역 소득 근원이 되는 풀뿌리 경제 보전이 중요하지만, 장기적으로는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야 한다. 클린제주와 안전제주 인식 확산, 원격회의, 무인배송, 맞춤형관광 등 비대면 기술 사업화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경제와관광포럼 온라인 강좌는 제주상의 홈페이지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