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드론.AI로 월동채소 데이터 구축...국비 16억
제주도, 드론.AI로 월동채소 데이터 구축...국비 16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제주 월동작물 자동탐지 드론영상 AI학습데이터 구축사업'
제주도가 과기부 '제주 월동작물 자동탐지 드론영상 AI학습데이터 구축사업’에 선정, 국비 16억원을 받게 됐다.
제주도가 과기부 '제주 월동작물 자동탐지 드론영상 AI학습데이터 구축사업’에 선정, 국비 16억원을 받게 됐다.

 

제주도가 농업 분야에 디지털 뉴딜 사업을 본격 적용해 월동작물에 대한 수급량을 예측하고, 55명의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제주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주관한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2차 공모에 ‘제주 월동작물 자동탐지 드론영상 AI학습데이터 구축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제주도는 인공지능과 드론 기술을 융합한 지능형 농작물 재배면적 예측 시스템을 개발해 과학적인 농업정책 수립을 지원하고, 농산물 수급 안정화 정책을 설계한다는 전략이다.  
 
드론을 이용해 전국 생산량의 10% 이상 차지하는 월동무·양배추·마늘·양파·당근·브로콜리 등 월동작물 재배지를 촬영한 뒤 AI기반 학습용 데이터로 제작하고, 딥러닝 알고리즘에 따라 6종의 월동작물의 재배면적을 자동 탐지해 생산량을 예측한다. 

이를 통해 농작물 수급조절량을 파악하고, 산지폐기를 최소화함으로써 농가소득 안정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 2019년부터 2년 연속 드론실증도시 구축사업에 선정되며 드론 및 AI활용 경험을 축적한 바도 있다.  

이를 바탕으로 드론, AI, 데이터 품질관리 기술을 보유한 7개 전문기관과 기업들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뉴딜 사업을 추진하고, 직접 고용 및 클라우드 소싱 등을 통해 55개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한편, 드론영상 AI학습데이터 구축사업 기간은 9월부터 12월까지이며, 총사업비는 19억원(국비 16억, 민간 부담 3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