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대천 물이 사라졌다” 지하수 공급 두고 제주도 ‘고민’
“월대천 물이 사라졌다” 지하수 공급 두고 제주도 ‘고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부터 불거진 제주 월대천 수위 감소의 원인을 두고 논쟁이 계속되고 있다. 주민들은 지하수 공급을 대안으로 제시했지만 제주도는 난색을 표하고 있다.

제주시 외도동주민자치위원회와 마을 주민들은 28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하루 4000톤 이상의 지하수를 월대천으로 방류할 것을 제주도에 요구했다.

마을 주민들은 수위 감소의 원인으로 월대천 상류에 들어선 장애인스포츠센터를 지목하고 있다. 5년 전 터파기 공사가 시작되면서 물길이 막혔다는 이유에서다. 

주민들은 “지하수가 용출되는 암벽에 콘크리트 차수벽이 설치됐고 공사 과정에서 이를 철거하지 않은 채 토사 되메우기(매토)가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장애인스포츠센터는 총 사업비 159억원을 투입해 2014년 12월 첫 삽을 떴다. 지하 3층, 지상3층, 건축연면적 5292.07㎡ 규모로 올해 6월에야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급기야 제주도상하수도본부는 2018년 자체 용역까지 진행해 원인 파악에 나섰다. 당시 용역진은 주민들의 주장과 달리 강수량 감소를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결국 제주도는 지하수를 강제로 월대천으로 흘려보내는 자연유하 등의 대책을 언급했지만 실제 실행에 이르지는 못하고 있다.

주민들은 “월대천에 서식하는 은어와 장어, 각종 민물고기가 사라지고 생태계가 파괴되고 있다”며 “외도취수원에서 나오는 물의 절반을 월대천으로 흘려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외도취수원은 1일 취수허가량이 최대 1만4000톤이다. 이중 실제 취수량은 7000~8000톤을 오르내린다. 이 물은 관을 거쳐 월산정수장으로 향한다.

월산정수장은 외도는 물론 노형과 연동, 이호, 도두 주민들의 식수를 제공하는 제주시내 서부권의 핵심 정수 시설 중 하나다.

제주도상하수도본부 관계자는 “급수 수요량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상황에서 지하수를 월대천으로 흘려보내는 것은 쉽지 않은 선택이다. 관정 추가 개발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실제 취수량과 급수량을 조절하는 등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뚜렷한 해법은 마련되지 않았다. 내부적으로 더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보는눈 2020-09-30 04:28:50
철철한 원인규명 밝혀야한다 한라산 중턱이 무너지고 곶자왈이 무너지고 난개발로 지하터파기로 지하암반 울림으로 수맥길 막히고 지하수고갈 곧 물전쟁 시작될 것이다
정말 각종 건축공사 주차장공사 도로 콘크리트 아스콘으로 다덮어 버려서 비가오면 지하로 들어갈 물구멍들 다막아버려 이섬에 큰자산 물전쟁 곧 온다
39.***.***.161

제주야말로 과잉난개발 중단하라. 2020-09-29 11:57:37
제주야말로 과잉개발에 난개발에
각종인프라시설 포화로당분간 사회간접시설 완전히 확충전까지 각종대규모건설 인허가 불허해야한다. 앞으로 38층 드림타워 완공후엔 하수대란에,상하수도대란에 오물대란,쓰레기대란,지하수고갈,일어날것이,뻔한데도,지금탑동앞바다에제주신항위한,대규모 매립공사가진행중이고 대규모스마트시티실증단지,국제해양관광도시,이호유원지,오라관광단지,화북대규모주택지구,오등동,동부공원시가화까지추진중이다.제주는각종인프라시설을 동시에확충은안하고,대규모,거대도시화에만,개발집중한결과제주에만(인구대비7:3)인구급증에자동차도급증하다보니,제주에만똥물에,주차전쟁에,교통대란,당연한거다.더이상도민전체에더큰피해가기전에제주야말로,대규모,개발인허가불허에대규모과잉개발,대규모난개발,전면 올스톱해야한다.제주환경문제에대한기본적인 인프라를,제대로갖추고난후에,제주도심으로각종개발 사업재검토해도,늦지않다.
112.***.***.227

물길 2020-09-29 08:16:30
차수막으로 물이 안나온다면 그 건물 지하는 분명 습기로 가득해서 오래 못 갈것이고 차수막을 제거한다면 모래위 집을 지은거나 마잔가지.
물길을 막았다면 분명 다른길을 찾아 용솟음 칠 것이다. 몇백년 후.
중요한 것은 인간이 자연의 섭리를 거스를 수 없다.
월대천 상류에 땅을 깊게 파는 공사를 한 것이 없는지 확인해야 할 것. 요즘 중산간 난개발이 너무 심해서리
223.***.***.193

말로만 2020-09-28 14:21:05
인프라네 발전해야하고 균형발전 떠드는 부동산세리들 인제랑 고향으로들 가요 서울사람들 안와요
39.***.***.44

어어 2020-09-28 11:32:26
저기 물총새사는데 보고 너무 이쁘다고 생각했었는데 이건 좀 지켜주자
1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