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서 19일째 노숙단식 제주 김경배씨 응급실행
환경부서 19일째 노숙단식 제주 김경배씨 응급실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앞에서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하며 19일째 노숙 단식하던 제주 김경배 씨가 28일 심한 탈진 현상을 보여 응급실로 실려갔다.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하며 세종시 환경부 앞에서 노숙단식 하던 성산 주민 김경배(53)씨가 탈진해 응급실로 향했다. 단식 19일만이다.

김씨는 26일부터 심한 탈진 현상을 보였다. 앉아 있는 상태에서도 식은땀을 흘리며 혼절할 뻔한 순간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있던 관계자들은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해 28일 오전 11시쯤 병원 이송을 요구했다. 김씨는 현재 세종엔케이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의료진이 입원을 권유하고 있지만 김씨를 단식 의사를 계속 내비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법정보호중을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9월10일 오전 세종시 환경부 청사 앞에서 네 번째 단식에 들어갔다.

환경부 앞에서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하며 19일째 노숙 단식하던 제주 김경배 씨가 28일 심한 탈진 현상을 보여 응급실로 실려갔다. 

단식에 앞서 김씨는 “국토교통부는 2년간에 걸친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를 통해 법정보호종 조사를 했지만 이는 명백한 허위, 거짓 조사로 평가서 반려 사유에 해당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단식 투쟁을 통해 환경부의 직무유기 행위에 항의하고 본연의 업무에 충실한 것을 요구하겠다. 환경부가 환경 파괴부로 전락하지 않길 바란다”며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김씨는 제2공항 계획 전면 철회를 요구하며 2017년 10월에 42일간 단식, 2018년 12월부터 2019년 1월까지 38일간 단식, 2019년 12월11일부터 열흘간 단식을 한바 있다.

환경부 앞에서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하며 19일째 노숙 단식하던 제주 김경배 씨가 28일 심한 탈진 현상을 보여 응급실로 실려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0
경배씨 2020-10-01 23:24:17
땅도 중요하고

다 중요헌데

어머니 중하지 않으요?

노모는 항상 그 자리에 계시는게
아니요

아직도 이말이 이해가 안 가시는가?

제발 철좀 드시요

그깟 땅보다 어마니가
비교할 수 없이 중한거요

부모님은 이제 한번 가시믄
다시 볼수 읍는거요

부디 어머니 잘 모시기바라요
58.***.***.45

티라노 2020-10-01 15:14:59
딱보니깐살아은있으시구만왠만큼하시죠.국가가어련히판단해서심사숙고할건데얼론론플레이하실려고하는건가.
222.***.***.8

한가지만 묻자? 2020-09-30 11:06:24
이렇게 실시간으로 사진촬영해서 기사올리는거보믄

거기 기자는 상주허는거냐?

상황 설명좀 해보라
168.***.***.23

문제현 2020-09-29 21:41:58
ㅋㅋ경배씨 맹질먹으러 딱 타이밍 맞춘게 눈에보인다 단식은 뭔 단식이여 후원도 받았다하고 밤엔 몰래 텐트에서 먹지ㅋㅋ
맹질날에랑 맛좋은거 하영 먹으켜ㅋㅋㅋㅋㅋ
49.***.***.186

게도 살아보젠.. 2020-09-29 17:52:16
살아보젠 햄신게 ..
11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