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침체기 빠진 제주 산업…생필품 제외 품목↓
코로나 침체기 빠진 제주 산업…생필품 제외 품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지방통계청, 8월 제주 산업활동동향
ⓒ호남지방통계청.
ⓒ호남지방통계청.

제주 산업 활동이 코로나19 침체기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호남지방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20년 8월 제주지역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8월 제주 광공업생산은 지난해 8월 대비 6.7% 감소했으나, 전월인 올해 7월보다는 5.1% 상승했다. 

화학제품과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종이제품 등 품목에서 생산이 증가했지만, 전기가스업과 음료, 의약품 등이 감소했다. 

출하는 전월대비 5.9%, 전년동기 대비 7.9% 각각 감소했다. 

음료와 종이제품 등 품목 출하는 늘었으나, 식료품과 의약품, 전기가스업 등에서 출하가 감소했다. 

재고는 지난해 같은 기간대비 무려 13% 증가했다. 

콘크리트벽돌과 블록, 건설용석제품 등 비금속광물 재고가 전년동기 대비 60.9% 상승했으며, 플라스틱 창문과 문, 발포성형제품 등 고무·플라스틱이 52.6% 늘었다. 제주 건설경기 침체에 따라 관련 품목 재고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대형소매점 판매액지수는 101.8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3% 감소했다. 

상품군별로 전년대비 신발·가방 -17.5%, 화장품 -15.5%, 의복 -11.5%, 오락·취미·경기용품 -6.3%, 음식료품 -0.9% 등을 기록했다. 반면, 가전제품은 전년동기 대비 34.8% 늘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많은 도민이 외출을 삼가면서 필수 생활품을 제외한 의류와 화장품 등 품목 판매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