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최고층 드림타워, 내달부터 직원 1000여명 출근
제주 최고층 드림타워, 내달부터 직원 1000여명 출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최고층 복합리조트 드림타워가 본격적인 개장 준비에 들어갔다. 

롯데관광개발은 오는 10월 19일과 26일부터 1000여명의 경력·신입 직원이 각각 출근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10월 19일에는 호텔 객실과 식음, 조리 부문 주임 이상 200명의 경력직 직원이 출근을 시작하고, 26일에는 경력과 신입 사원 800여명이 출근한다. 

지난 3일 건축물 사용승인을 접수한 드림타워는 현재 소방심의를 받고 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채용 일정에 차질을 빚었지만, 본사 이전과 함께 호텔등급 신청 등 개장 일정이 가시화됐다. 오는 11월에도 700여명의 직원이 합류할 것”이라며 “복합리조트 전체 오픈을 위한 추가 채용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제주도민 2020-09-29 16:15:19
사람미리 뽑아놓고
개장 늦춰져서 이탈자 많이 나오니
카지노영업전까지 호텔 식음 쇼핑매장
돌리면서 버텨보겠다는건가

근데 위치가.. 진짜 카지노없이
흑자 가능한가? 객실수가
대한민국1위 객실수던데.

중문도 아니고

시티호텔급으로 싸게돌리면 될거같기도 하고
2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