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제주공항 활용 방안’ 끝장토론...“제약 없이 폭 넓게”
‘현 제주공항 활용 방안’ 끝장토론...“제약 없이 폭 넓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제2공항비상도민회의, 주요 의제 등 세부계획 확정

제주 제2공항 갈등해소 대안 중 하나로 제시된 현 제주국제공항 확충 가능성을 놓고 벌일 '끝장토론'이 일정이 조정된 가운데, 찬반 양 측이 토론회에서 주요 쟁점으로 다뤄질 의제에 대한 조율을 마쳤다.

국토교통부와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는 8일 오후 3시께 제주도의회 제2공항 건설 갈등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원철)의 중재로 현 제주공항 확장 가능성에 대한 심층토론회의 의제와 세부계획을 확정했다.

토론회는 현 제주공항 인프라 활용 가능성을 다루게 된다. 

특히 제주 공항인프라 확충 사전타당성 용역 과정에서 파리공항엔지니어링(ADPi)가 제출한 보고서가 쟁점이 될 전망이다. 이 보고서는 제주공항 시설 개선을 통해 한해 40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을 수용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다만 ADPi는 현재 제주공항에서도 이같은 여객수요 처리가 가능하려면 19가지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국토부와 제주도 역시 ADPi보고서 대로 시설개선을 하려면 19가지 전제조건이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당초 국토부는 이번 토론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ADPi가 권고했던 19가지 전제조건 중 4가지 항목에 대해서만 집중적으로 다루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항공기 분리간격 △신규 독립평행항로 △주․보조 활주로 공동운영 △주기장 시간당 운항횟수 등 4가지가 주된 내용이었다.

그러나, 비상도민회의 측은 의제를 4가지로 축약할 것이 아닌 전반적인 제주공항 활용 방안을 논해야 한다는 의견을 타진했다.

비상도민회의 관계자는 "국토부가 4가지 의제 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해선 안된다는 의견까지 전해왔지만, 전반적인 내용을 자연스럽게 얘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양 측은 이날 회의를 거쳐 의제를 축소하는 안은 철회키로 했다. ADPi가 제시한 4가지 전제조건 외의 활주로 유도로 연장, 인력배치 재검토, 소형급 여객기 점진적 추가, 터미널 시설 개선 등의 내용도 자연스럽게 다뤄질 전망이다.

오는 19일과 20일 이틀에 걸쳐 진행되는 공개토론회는 국토교통부 측 2명과 비상도민회의 측 2명이 토론자로 나서게 된다. 토론회는 온라인과 방송을 통해 생중계되고, 참여한 도민 패널에게도 발언 기회도 부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7
무늬만 제주도민~~ 2020-10-08 21:24:27
본인들 논리가 빈약하면 상대방 말꼬리잡고 고함지르고 하겠지~~~

박찬식씨가 환경부 부대변인 친구한테 조력을 받고 있다고 본인 입으로 말하는거 들었다.

자신과 가족들은 육지에서 각종문명,문화혜택 다받으면서,,,
자기 고향사람들은 40~ 50년전 자신이 어릴적 그때로 돌아가길 원한다.

얼마나 나쁘고 이기적인 무늬만 제주도민(?)인가
알아야한다.
제주도민은 자연도 중요하지만 문명을 누릴 권리가 있다.

앞으로 계속 반대할 명분을 만들려면 박찬식씨는 가족을 데리고 성산읍에 와서 살면서 반대활동 하길 바란다
117.***.***.109

제주도민 2020-10-08 19:44:17
이호 도두 용담주민들 피눈물나게 하는

짓을 벌이지 마라.

강정항-비자림로-제2공항으로 이어지는

육지 데모꾼들은 제주를 떠나라

제주도 일에 개입하지 말라
121.***.***.115

대정사람 2020-10-08 20:57:30
결국은 반대파의 억지주장이 거짓으로 판명될 것 같으니까 물타기 하겠다는 거네요.

그토록 ADPi 보고서를 신주단지 모시듯 하더니. 그걸 한번 제대로 까발려보자니 하니
앗뜨거 냅다 줄행랑 치고...시간핑계대고... 그것 말고 다른 부차적인 것을 또 문제삼으려 하고...

결국 반대파 스스로 자기들의 주장이 더이상 토론할 가치가 없음을 명명백백 인정하는 것이네요.
39.***.***.66

소리 2020-10-08 20:17:04
예정지인 성산읍부터 여론조사 하면 답이 나온다 ~~ 피해가 없는 그외 지역은 빼고 ~~ 그것도 10년이상 성산읍 거주자로 한정해서 ~~ 비행기안보는 제주시 서쪽은 해당없고 ~~
문상빈은 한림, 박찬식은 육지사는 제주사람. ~~ 그외 녹색당들은 육지 가불고 ~~ 대구통합공으로 가고. ~
39.***.***.42

ㅕㅐㅑㅕㅐ 2020-10-08 21:41:47
토론만 하다 100년 가겠다. 맨날 해야 그 얘기기 그 얘기인데. 제주공항 확장으로 가능할 거 같으면 애초 신공항 얘기도 말았어야지, 이제 와서 무슨 나발통인지 모르겠다.
220.***.***.242